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2단계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속도'

출자·출연 30개 기관 202명···인사관리 등 규정 개정 추진도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7일 17시55분  
경북도청
경북도는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정책에 따라 1단계 기관에 이어 정부의 2단계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의 가이드라인이 지난 5월 발표됨에 따라 도 차원의 추진계획을 시달하고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2단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1단계 가이드라인의 내용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2단계 특성을 반영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했다.

도내 2단계 대상 기관은 경북개발공사와 관광공사를 제외한 출자·출연기관 30개 기관이며, 지난 달 정규직화 전환 대상 기준인 비정규직 근로자 현황 기초조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533명의 비정규직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전환대상자는 17개 기관 202명(기간제 172명, 용역 30명)정도가 될 것으로 보이며, 이 중 3개 의료원의 정규직화 근로자가 130명으로 64%를 차지한다.

이들은 현재 근로중인 근로자 전환을 원칙으로 해 고용승계와 공정채용의 조화를 이루도록 심의기구에서 판단해 적합한 채용방식으로 정규직으로 전환하게 된다.

출자·출연기관에서는 우선 전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해 전환 직무, 대상 판단 등을 위한 실태조사를 거쳐 빠른 시간내에 기간제는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 파견·용역 근로자는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 등 전환심의기구를 구성할 계획이다.

비정규직 근로자가 정규직으로 전환되면 복리후생 측면은 차별없이 제공하고 무기계약직 명칭 변경과 체계적인 인사관리가 가능하도록 각 기관의 관련규정 개정도 추진한다.

안병윤 경북도 조정기획실장은 “출자·출연기관의 정규직화가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원, 소요예산 등을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