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위군 농기계 구매 보조사업 전수조사

경북일보 혈세낭비 지적에 착수···위반 발견땐 보조금 회수 예고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9일 20시51분  
군위군청 전경
속보=군위군이 농기계 구매 보조사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경북일보 순회취재팀은 지난 10일 농산물 건조기 가격의 50%인 농가 부담금을 농기계 업체가 농가로부터 받았다가 다시 돌려주는 방법으로 농산물건조기값을 부풀려 자기 배를 불리고 있는 군위군의 농산물 건조기 보조사업 실태를 고발했다.

고추 건조기로 더 잘 알려진 농산물 건조기 지원 사업은 군비 한도 100만 원에 자부담 100만 원 등을 더해 총 200만 원 상당의 건조기를 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최근 일부 사업자가 자부담 없이 보조금만으로 건조기를 구매할 수 있다며 농가를 유혹해 가격을 부풀리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산에 필요한 농가 자부담 100만 원을 받은 후 나중에 다시 돌려주는 방법으로 건조기를 공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계약서에는 보조금 한도를 꽉 채운 200만 원 제품을 산 것으로 되어 있지만, 실제 농가에는 100만 원 상당으로도 살 수 있는 건조기가 들어가 있다.

군비 200만 원, 자부담 200만 원으로 구매하는 임산물 건조기 또한 방법은 마찬가지라는 지적이다.

농기계 관련 업체에 따르면, 농산물 건조기는 통상적으로 건조할 수 있는 칸 수로 가격이 결정되는데 12칸 제품의 경우 100만 원, 24칸의 경우 200만 원으로 제품을 한눈에 보면 확인할 수 있어 관계 공무원들의 현장점검 또한 유명무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군위군 부계면에 사는 A 씨(87)는 최근 영천에 있는 B 업체로부터 12칸 규모의 200만 원(자부담 100만 원)짜리 농산물건조기를 구매했지만, 나중에 B 업체로부터 농가 부담금 100만 원을 돌려받았다고 털어놨다.

반면 군위읍에 사는 C 씨(78)는 D 업체에서 B 업체보다 1칸 많은 13칸 고추건조기를 130만 원(자부담 65만 원)에 구매했다. D 업체는 원칙대로 농가 부담금을 돌려주지 않았다.

D 업체 건조기가 B 업체보다 1칸 많은 13칸짜리지만, 이상하게도 가격은 오히려 130만 원으로 70만 원 저렴한 것이다.

군위군 농정과 관계자는 “현재 104가구에 대해 현장 전수조사 중이며 위반사항이 드러나면 보조금 회수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순회취재팀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