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철소 최적화 '스마트 CCTV' 운영 시작

포스코, 시범 설치 완료···설비 효율화 향상·전수품질 검사 가능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2일 20시30분  
포스코는 최근 포항과 광양의 양 제철소에 스마트 CCTV 인프라를 구축해 고열·고위험 작업 현장을 자동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해 품질을 개선하고 설비 효율성과 작업 안전성을 높였다.
포스코가 스마트 CCTV 인프라를 구축하고, 시범 공장을 시작으로 제철소 전역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는 최근 제철소 현장에 특화된 영상분석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 CCTV 인프라를 구축, 보다 안전하면서도 효율적인 공장가동기반을 마련했다.

포스코형 스마트 CCTV를 적용하면 지금까지 작업자가 육안으로 판단하던 조업 모니터링 방식을 시스템을 통한 자동감지 방식으로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특히 고열·고위험 작업이 반복되는 제철소에는 조업 현장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수다.

하지만 기존 CCTV의 90%가 저화질의 아날로그 방식인 데다 분진이나 진동이 잦은 조업 환경에서는 인식률이 더 떨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또한 한 명의 작업자가 동시에 50여 개의 CCTV 화면을 동시에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정밀 모니터링에도 한계가 있었다.

포스코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유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PosFrame) 기반의 스마트 CCTV 인프라를 구축하고, 포항 및 광양의 3개 시범 공장을 대상으로 기존 아날로그 CCTV스마트화 및 신규 고화질 CCTV 설치 작업을 완료했다.

포항 2후판공장과 광양 3도금공장에는 기존 아날로그 CCTV의 화질을 개선하고, 디지털 변환이 가능하도록 해 영상 저장 및 인식을 통한 사후 분석이 가능하게 됐다.

광양 2제강공장에는 고화질의 스마트 CCTV를 신규로 설치하고, 영상인식 기술 테스트와 현장 적용 검증을 마쳤다.

포스코형 스마트 CCTV의 핵심은 문자·형상·모션·열화상·구역을 인식하는 상용영상 해석기술에 설비·재료·조업 등의 제철소 맞춤 정보를 학습시킨 데 있다.

이에 따라 설비 번호를 영상에서 자동으로 인식하고 추적해 설비 효율화를 높이거나 전수 품질 검사도 가능하다.

또한 열화상 등 다중 영상장치로 화재 위험을 사전에 감지해 예방할 수도 있다.

포스코는 스마트 CCTV를 제철소 전 공장으로 확대 적용해 설비 효율화 및 품질을 높이고, 안전한 제철소를 만드는데 앞장서는 한편 영상 인식률을 98%까지 높여 스마트 CCTV 인프라를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