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시, 8월부터 장애인콜택시 관외지역 확대 운행

경주, 양산, 부산 노포동역, 기장 동남원자력의학원 등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3일 09시50분  
울산시는 장애인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울산시 장애인콜택시’ 운행 지역을 오는 8월 1일부터 울산시 생활권역인 인근 관외 지역까지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울산시 장애인콜택시’는 총 103대로 울산시 전역과 관외지역으로는 양산부산대학병원까지만 운행되고 있다.

관외 확대지역은 경주시, 양산시, 부산시 노포동역, 기장군 동남권원자력의학원까지이다.

울산시는 운행지역 확대를 위하여 전담차량 7대를 증차했다.

이용 요금은 현재 양산부산대학병원과 동일하게 일반택시 요금의 32% 수준으로 통행료는 울산시에서 부담한다.

이용대상은 1ㆍ2급 장애인, 3급 발달장애인 중 중복장애인, 3급 장애인 중 상시 휠체어 이용자 및 보호자이다.

이용방법은 전일예약의 경우 24시간 중에 본인이 희망하는 시간대에 운행이 가능하며, 당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장애인콜센터로 신청하면 1일 12회까지 접수순으로 이용할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삶의 격차 완화 및 장애인의 동등한 사회참여를 위하여 대중교통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을 위한 장애인 콜택시 운영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