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세용 "중앙·정치권 소통행정으로 지역현안 해결"

구미시 국비 확보 총력전···8월 말까지 중앙부처·국회 방문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5일 18시48분  
장세용 구미시장은 민주당 추미애 당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주요 당직자와 면담을 갖고 삼성 네크워크 사업부 이전, 대구취수원 이전 추진 등에 대한 동향과 내년 국비확보를위한 협조를 건의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25일부터 8월말까지 중앙부처와 국회를 방문, 국비 확보와 지역현안을 챙기기 위한 활동에 본격 나선다.

이번 방문은 지역 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내년도 국비확보와 새로운 민선7기의 출범과 함께 각종 공약과 약속사업들의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한 것이다.

먼저 2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을 만나 ‘강동 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 성폭력피해자 통합지원을 위한 ‘해바라기센터 유치’,‘여성인재 아카데미’ 건립 등 지역여성의 복지증진과 청소년 문화시설 확충을 위해 총 3건에 140억원대의 신규사업 국비지원을 건의했다.

이어 국회를 방문해 민주당 추미애 당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주요 당직자와 면담을 갖고 삼성 네크워크 사업부 이전, 대구취수원 이전 추진 등에 대한 동향과 구미시민의 우려와 걱정의 목소리를 전했다.

특히 구미의 도시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혁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원평지구 원도심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KTX 구미 접근성 향상, 5공단 연계도로 개설 등 총 15건에 4조 355억원대의 국비사업 지원을 건의하고 중앙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장세용 시장은 중앙부처 방문에 앞서 “지방재정이 열악한 상황에서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구미 발전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가 최우선 과제인 만큼 중앙부처와의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는 30일에는 국토교통부 장관, 8월 6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면담에 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산업통상자원부 등 중앙부처 방문과 지역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간담회 실시 등 8월말까지 국비확보 활동을 계속해 나가겠으며, 이후에도 지역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수시로 중앙과 정치권과의 소통행정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철민 기자

    • 하철민 기자
  •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