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심 공동화 거시적 대안 시급"

경북일보 지면평가위원회, 새경북포럼 안동지역委 회의
기관 유치로 인구 유입 필요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5일 20시50분  
새경북포럼 안동지역위원회 지면평가위원회가 경북일보 안동본사에서 25일 열리고 있다.
경북일보 지면평가위원회 및 새경북포럼 안동지역위원회(위원장 임대식) 7월 회의가 25일 오전 경북일보 안동본사 회의실에서 열렸다.

특히 이번 지면평가위원회는 독자의 입장에서 경북일보에 바라는 점과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지역의 목소리를 듣는 뜻깊은 자리였다.

이날 참석한 15명의 위원은 “도청 이전으로 인근 도심이 공동화 현상으로 상권이 무너지고 있다” 며 “이 문제에 대해 단체장들이 고민하고 거시적 대안을 내 놓아야 할 때”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손호영 위원(전 도청유치 안동발전시민회의 상임대표)은 “도청 이전으로 안동·예천 주민들은 상대적으로 큰 피해와 상처를 입고 있다”며 “도청신도시 인근 도시는 아파트 미분양 속출로 인해 부동산 가격 하락과 원도심 공동화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실정이고, 이는 도청 유치 당시 안동·예천 상생 발전이라는 취지와도 상반된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경북도청 동부 2청사 신설은 현실에 맞지 않는 경북도의 독단적인 행태이며, 동부청사 건립의 타당성을 충분히 검증하고 도민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두현 위원(문화기획가)은 “동부청사 문제에 대해서는 북부지역도 내부적으로 신중해야 한다”며 “무조건 감정론만 내세울 것이 아니라 동부권 발전전략에 버금가는 북부지역의 미래 발전모델을 제시해야 설득력을 가진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안동시를 비롯한 북부권 도시들의 역할론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정동 위원(경북학원연합회장)은 “도청신도시는 당초 계획 대비 기관ㆍ단체 이전이 5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지역균형발전이라는 당초 취지를 지켜 경북을 남북으로 쪼개는 일이 결단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경북체육회 등 경북도 유관 기관단체 이전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환 위원(자연보호중앙연맹 안동시협의회장)은 “안동시도 원도심 공동화를 막기 위해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사단 부지를 연수시설 등 군 관련 기관을 유치해 인구를 유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탁상훈 위원(탁촌장 대표)은 “안동에는 향토기업이 50여 개 있다. 이 중 대부분이 2년 전보다 매출이 반 토막 날 정도로 경기가 심각하다”며 “김영란법 여파로 농·특산품을 주고받는 풍토도 사라져 점점 어려운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한 시간여 가까이 진행된 이날 지면평가위원회에서는 향후 정기 모임을 통해 지역 현안을 고민하고, 이를 경북일보를 통해 시민들과 공유하는 장이 될 것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경북일보 김세종 이사는 “오늘 이 자리가 지역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풀어가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지역민의 작은 목소리도 귀담아 듣는 경북일보가 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