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해 대입 수시 비중 76.2% 역대 최대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5일 21시39분  
대입수시.jpg
올해 대학 입시에서 수시 모집으로 선발하는 비율이 76%를 넘겼다. 역대 최대 규모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25일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주요사항을 발표했다.

올해 수시 모집 인원은 26만4691명으로 전체 모집인원(34만7478명)의 76.2%를 차지한다. 지난해 25만8920명(74%) 보다 2.2%p 늘어 역대 최대치가 됐다.

수시 모집에서 학교생활기록부 비중이 86.2%를 차지, 내신 성적과 학교생활의 중요성이 커졌다.

학생부 교과전형은 14만3297명으로 54.1%, 학생부 종합전형은 8만4860명으로 32%를 차지했다. 학생부 교과 비중은 2017학년도 모집부터 최근까지 타 전형을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논술 위주 전형 모집 인원은 지난해보다 307명 증가한 1만3268명이었고, 실기 위주는 1만9173명, 기타(재외국민 및 외국인)는 4093명(1.2%)을 뽑는다.

수시 모집 원서 접수는 9월 10일부터 14일까지 이뤄지며, 수시 지원은 최대 6차례 가능하다. 수시 모집 합격자는 등록 여부와 관계 없이 정시와 추가 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대교협은 26일부터 4일 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홀에서 계명대와 영남대, 대구대 등 전국 146개 대학이 참가하는 ‘2019학년도 수시 대학입학정보박람회’를 개최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