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독도 중심으로 환동해 지역 번영 앞장"

한일 해양문화·독도 전문가 토론회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6일 20시18분  
‘2018 한일 해양문화 및 독도 전문가 토론회’가 26일 포항 포스텍 국제관에서 열렸다.
정재정 경북도 독도위원회 위원장은 26일 “경북도는 한·중·일·러의 관련 지역과 관계를 맺고 환동해 지역의 리더가 돼야 하며, 강원도도 끌어들여 독도를 중심으로 환동해 지역 번영에 경북도가 앞장을 서라”고 주문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포항 포스텍 국제관에서 ‘2018 한일 해양문화 및 독도 전문가 토론회’에서 “독도와 관련해 경북도가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할 것은 실리, 즉 도민의 이익을 찾는 것이다. 최근의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이 당장 우리에게 미치는 것이 보이지 않을지라도 10년 후, 100년 후를 내다보면 동북아의 평화는 환동해의 번영으로 이어질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우쓰미 아이코 전 일본평화학회장은 “정 교수의 발표대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가 환동해 지역의 번영으로 연결되는 데에 크게 공감하며, 향후에는 중국과 러시아 학자와도 교류를 넓혀 환동해 지역의 번영에 학자들도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쓰미 전 회장은 오랫동안 일제강점하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 진상규명과 관련한 연구는 물론 실제로 지원활동까지 참여했던 인물이다.

이날 토론회는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환동해 독도의 미래’를 주제로 한일 양국 학자들이 최근 급변하고 있는 동북아 정세가 독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경원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경북도는 독도문제를 해결하려는 관점이 아니라 관리자의 관점에서 어떻게 효율적으로 관리할 것인가에 중점을 두고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학술 연구 활동 지원을 통해 독도를 관리·관할하는 자치단체로서의 역할을 분명히 하고, 토론회에서 논의된 여러 혜안들을 적극 수용하고 독도정책 수립에도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