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시 찜통 더위 극복 총력전

경로당 360곳 무더위 쉼터 운영·문자서비스 등 적극 대응
폭염대책 추진 예산 긴급 집행···부서별 비상근무조 가동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31일 19시24분  
폭염에 도심 도로 복사열을 식히기 위해 안동시사 살수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연일 35도를 넘는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와 가축폐사 등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안동시는 현장 중심의 다각적인 대책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폭염으로 전국적으로 지금까지 9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고, 가축 피해도 닭을 포함해 3만4000여 마리가 폐사했다.

기상청 장기 예보에도 당분간 비 소식 없이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어서 피해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처럼 폭염이 지속되면서 안동시는 경로당과 마을회관 등 360곳의 무더위쉼터 운영과 냉방시설 점검, 문자서비스 등을 통해 폭염 대응 나서고 있다.

또 재난도우미 1200여 명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로 건강 확인과 폭염 대응 행동요령 홍보 등 현장밀착형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시가지 주요도로 교통섬과 횡단보도 등 30곳에 그늘막을 설치해 강한 햇볕을 잠시나마 피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살수차도 가동해 강한 복사열을 내뿜는 도로를 매일 3회 이상 물 뿌리기 작업을 실시해 도심을 식히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안동 구시장과 중앙문화의 거리 등에 증발냉방장치인 쿨링포그시스템을 설치해 체감 온도를 낮추는데 주력하고 있다.

안동 천리천 소하천 내 어린이물놀이장과 성희여고 앞 강변시민공원 어린이물놀이장을 운영해 폭염에 맞서고 있다.

가축 피해에 대해 축산재해상황실을 가동해 주기적인 예찰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한 축사전기시설을 수시 점검하고 있다.

건설 현장에서는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휴식시간을 갖도록 지도하는 한편, 폭염이 더욱 악화될 경우 사업장 공사 중지도 고려하고 있으며 아울러 공공근로사업도 이번 폭염이 지나갈 때까지 잠정 중단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폭염대책 추진 예산 등도 긴급히 집행하기로 했다.

부서별 비상근무조 등을 가동해 주기적 예찰을 강화할 방침이다.

안동시 김동룡 부시장은 “지속적인 폭염과 비 소식 없는 가뭄으로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 등에 집중해야 할 시점이다”며 “대응 부서에서는 매일 상황을 주시하면서 긴장을 멈추지 않고 대책 마련과 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