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라크, 결국 AG 축구 불참…김학범호 조별리그 다시 3경기로

UAE, 이라크 불참으로 3개국 된 C조로 이동…E조, 한국 등 4개국 확정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3일 23시17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3일 경기 고양종합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상대로 추가됐던 아랍에미리트(UAE)가 이라크의 불참으로 조를 옮기며 ‘김학범호’의 늘었던 경기가 다시 줄었다.

3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이날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 다시 진행된 추첨에서 E조에 있던 UAE가 C조로 이동해 E조는 한국, 키르기스스탄, 말레이시아, 바레인으로 확정됐다.

이날 재추첨은 이라크가 최근 16세 이하(U-16) 대표팀 선수들의 나이 조작 문제가 불거진 여파로 아시안게임에 불참하기로 하면서 진행됐다.

애초 한국은 지난달 초 조 추첨 결과 말레이시아, 바레인, 키르기스스탄과 E조에 포함됐으나 이때 UAE와 팔레스타인이 누락된 사실이 뒤늦게 발견돼 조 배정이 지난달 25일 한 차례 더 진행됐다.

그 결과 팔레스타인이 A조, UAE가 E조에 합류해 한국은 다른 조보다 한 경기를 더 치르기로 했다.

하지만 열흘도 지나지 않아 이라크의 불참이라는 변수가 등장해 다시 4개국이 한 조로 환원되는 황당한 상황이 이어졌다.

뒤늦게 추가된 팔레스타인과 UAE를 놓고 어느 팀이 이라크가 빠진 C조로 옮길지 추첨이 진행됐고, UAE가 빠지면서 결과적으로 김학범호에는 호재가 됐다.

4경기로 늘어났던 조별리그는 다시 3경기로 줄었다.

한국은 15일 바레인과의 1차전을 시작으로 17일 말레이시아,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차례로 맞붙는다. 모두 현지시간 오후 7시(한국시간 오후 9시)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의 반둥에서 열린다.

대표팀은 애초 UAE 합류 이후 출국을 8일로 앞당겼는데, 바뀐 일정에 따라 다시 미룰지는 논의를 거쳐 추후 결정할 방침이다.

대표팀 관계자는 “조별리그가 3경기로 줄어든 것은 다행이지만, 항공편을 이미 4경기에 맞춰 앞당겨 놓은 터라 다시 미룰지 등을 논의해야 한다. 단체라 녹록지 않다”면서 “해외파 선수 합류 일정 등도 다시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