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과잉생산 양파 '소비 확대' 안간힘

중하위품 200t 긴급 수매로 가격 안정 선제적 대응
다양한 소비처 확보·지속적 홍보 등 근본 대책 마련도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6일 17시53분  
경북도가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생산농가를 위해 중하위품 양파 200t을 긴급 수매하고 가공 및 홍보에 나섰다.

수매가격은 20kg 한망 당 5000원이며, 규격이 5cm 이상인 중하위품 양파다. 5cm 전후 중하품 양파는 상품성이 떨어지고 중상품 시장가격을 하락시키기 때문에 시장격리 필요성이 일찍부터 제기됐다.

이번 긴급수매는 생산면적이 100ha 이상되는 도내 양파 주산지인 김천시 등 11개 시군 농가에서 매입되며, 시군과 지역농협이 농가수매와 수송을 전담하고 가공과 홍보·판매는 대구경북능금농협이 맡는다.

원물 구입비용은 능금농협이 전액 부담하지만 수급안정과 소비다양화 촉진을 위해 실시하는 만큼 수송비용과 가공·홍보비는 도에서 지원한다.

생산된 양파주스와 양념소스 등 가공제품들은 농협계통, 유관기관 및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홍보·판촉의 용도로 쓰인다.

능금농협은 지난 2014년 양파값 폭락시 소비촉진을 위해 양파주스 생산라인을 군위 음료공장에 구축하고 경북도와 함께 사과즙과 저온농축 기법을 적용해 양파 특유의 강한 향을 제거한 신개념 양파주스를 출시했었다.

도내 양파 재배면적은 지난해 2087ha보다 1282ha가 많은 3369ha로 생산량은 초기 냉해와 수확기 노균병, 잎마름병 등 병해에도 불구, 지난해 보다 8만7000t이 많은 21만2000t으로 통계 조사됐다.

양파가격은 상품기준으로 평년보다 12.6%가 하락한 20kg당 1만6000원 선이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수매가 양파 과잉 생산 및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배농가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 양파 가격안정을 위해 가공 등 다양한 차원의 소비처 확보와 지속적인 홍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