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수산자원연구소, 새로운 양식품종 개발 업무협약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사료연구센터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3일 18시36분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소는 13일 연구소 회의실에서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사료연구센터와 동해안 특화품종 대량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양식품종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 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일부 어종에 편중된 우리나라 수산양식업의 품종을 다양화하고 동해안 양식 어업인의 경쟁력을 확보, 타 해역과 차별화된 양식 특화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이뤄졌다.

수산자원연구소는 가자미류, 볼락류, 전복, 해삼, 새우류 등 15종의 동해 특산 품종 종 보존, 종자생산 기술 및 사육 관리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으며, 사료연구센터는 수산용 고효율 배합사료 연구 및 표준화 사업, 어체 품질향상을 위한 기능성 사료 개발 및 양식용 배합사료 품질을 검증·관리하는 국내 유일의 국립 연구기관이다.

협약은 동해안 특화품종을 산업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 및 사육기술에 대한 상호 협력, 기술 정보에 대한 교환 및 관련 인적 교류, 양어용 배합사료 성분 분석 및 연구시설·장비에 대한 상호 이용 협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인적 네트워크 강화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날 협약체결을 통해 수산자원연구소에서 종자생산 기술이 개발된 돌가자미, 문치가자미, 찰가자미 등 동해안 가자미류 양식 산업화를 위한 배합사료 개발로 강도다리와 넙치를 대체할 동해안의 새로운 양식품종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원열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이 상호 연구협력을 성실히 이행하여 침체된 우리 동해안의 어류 양식산업을 활성화하고, 동해를 터전으로 살아가는 어업인들의 소득증대를 위한 현장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