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자생식물 사진 지역 전시회 개최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3일 19시03분  
동강할미꽃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은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경북 4개 지역(봉화, 예천, 안동, 영주)에서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보유하고 있는 주사전자현미경(SEM)으로 촬영한 종자 및 자생식물 사진 지역 전시회를 개최한다.

주사전자현미경(SEM, Scanning Electron Microscope)은 작은 크기의 물체 표면을 30만 배까지 확대할 수 있는 현미경으로 전자빔을 물체에 쏘아 튕겨 나오는 이차전자를 인식해 거리를 측정하고 거리의 차에 따라 형체나 표면의 무늬를 알 수 있어 3차원의 형태를 관찰하는데 편리하여 씨앗과 꽃가루의 복잡한 표면 구조를 파악하는 데 많이 이용되고 있다.

이번 지역 전시회에서는 SEM으로 촬영된 기본 흑백 종자사진에 씨앗이 발아되면 피우는 꽃잎 또는 꽃받침의 색을 입혀 미적인 아름다움을 더한 종자사진과 함께 윤삼숙 사진 작가의 다양한 자생식물 사진을 전시한다.

지역 전시회는 13일부터 11월 7일까지 봉화군청 솔향 갤러리를 시작으로 예천군청 전시실(9월 7~21일), 안동 세계물기념센터 대강당 전시실(10월 4~20일), 영주 선비도서관 전시실(10월 23일~11월 7일) 등 4개소에서 개최된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경북 지역민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전시회를 기획하게 됐으며, 씨앗과 꽃가루, 자생식물의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느끼고 우리나라 생물자원의 가치와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만삼
나도옥잠화
제비동자꽃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산 기자

    • 박문산 기자
  • 봉화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