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대통령·김정은 9월 평양에서 만난다

남북 판문점 고위급 회담서 합의
靑 "의제 등 세부사항 추후 논의"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3일 21시14분  
남북 “9월 안에 평양에서 정상회담”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회담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
남북은 9월 안에 남북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지만 당초 기대됐던 구체적인 일정에는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남북은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3차 정상회담 관련 사항을 담은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양측은 보도문을 통해 “회담에서 쌍방은 판문점선언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면서 “회담에서는 또한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가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당초 남북은 이미 물밑접촉 등을 통해 3차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8월 말∼9월 초’에 개최한다는 데 상당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져 이번 회담에서 최종 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북측 리선권 단장(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회담 날짜를 가지고 있는 듯한 뉘앙스만 풍긴 채 구체적인 일정을 밝히지 않으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3차 정상회담 개최)9월 초에는 현실적인 여건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며 ”북한이 (남한)초대한 주인이니까 사정을 감안해 최종 날짜를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리선권 단장이 날짜를 가지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정상회담) 날짜가 나올 것”이라며 “대략적인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으니 이날 합의내용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회담이 이뤄지길 기원한다”고 청와대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또, “앞으로 실무회담에서 (정상회담)의제와 구체적인 내용이 다뤄질 것”이라며 “방북단 규모 등은 아직 정보가 없지만 준비는 조만간 착수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섰다.

북측은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