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대구시 국·과장급 인사교류

도지사·시장 분기별 교환근무
한뿌리 공동 선언문 채택·협력
광역경제권 발전 계획 수립 실천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3일 21시30분  
대구시와 경북도는 인구 감소와 경기 침체 등 직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경제공동체 실현을 앞당기기로 했다.

이를 위해 대구시와 경북도 공무원인 한팀이 돼 공동 노력하자는 취지로 시장과 도지사가 분기별 1회 교환근무하고 공무원 인사교류도 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13일 도청 화랑실에서 이런 내용의 ‘대구·경북 한뿌리 공동 선언문’을 채택하고 경제공동체 실현을 위해 광역경제권 발전계획을 수립해 함께 실천하기로 했다.

대구·경북 지역 화폐를 만들어 자본 역외 유출을 막고 경북 생산 농산물을 대구에서 소비하는 로컬푸드를 활성화해 농산물 유통을 촉진한다.

투자유치 공동설명회를 열어 대구와 경북 특화 산업 구분 육성, 상생발전기금 마련, 교통카드 호환 등도 검토한다.

우수한 문화관광자원을 활용해 글로벌 경쟁력을 지닌 신산업으로 육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통합 패키지 관광상품도 공동으로 개발한다.

행정기관과 대학, 기업 등 지역의 모든 주체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지역기업 맞춤형 인력 육성을 위한 특성화 학과 설치 등 미래 융복합 인재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또 대구와 인접한 시·군 공동 도시계획 입안, 광역도로 건설, 도시철도 연장, 광역철도망 구축 등에 협력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할 방침이다.

추진 중인 통합 신공항은 대구와 경북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대규모 경제 물류 공항으로 건설하고 모든 과정이 공정하고 객관적 기준에 따라 조속히 이뤄지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낙동강 수질 개선을 위해서는 정부에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고 시·도민이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두 자치단체장은 이 같은 협력과제 추진에 공직사회가 하나가 되자는 취지로 분기별 1회 교환근무를 하며 상생과제를 점검하고 현장을 확인하기로 했다. 또 국·과장급 인사교류를 하고 시와 도 공무원교육원을 하나로 통합하기로 합의했다.

인사에도 상생협력 성과를 반영할 방침이다.

이철우 지사는 “경제 블록화와 광역화 시대에 개별 도시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광역경제로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며 “대구와 경북이 사소한 것으로 경쟁해서는 살아남을 수 없고 하나로 뭉쳐 한길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권영진 시장은 “저출산 고령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하나로 나아가지 않으면 생존과 미래가 없다”며 “행정은 나뉘어 있으나 상생협력으로 하나의 경제권과 생활권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