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저임금 못 받아도 신고 못 해"

인크루트·알바콜, 알바생 93% 응답···절차 복잡·보복 두려움 주원인
제도 개선·신변보호 방안 시급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4일 21시55분  
정부의 최저임금 상향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저항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최저임금보다 적은 시급을 받은 아르바이트생 중 90% 이상이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고하지 않은 사람의 52%가 ‘절차가 복잡해서’라고 답해 정부의 최저임금 신고제도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사실은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이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10일까지 약 2주 동안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57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나왔다.

우선 전체 응답자 중 68%는 올해 아르바이트 근무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응답자 중 14%는 정상적으로 일했지만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시급을 받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시급을 받은 응답자 중 무려 93%가 신고를 하지 않았으며, 단 7%만 신고한 것으로 나타나 최저임금 신고제도의 실효성 문제가 제기됐다.

이는 신고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질문에서 52%가 ‘절차가 복잡해서’라고 답한 데서 확연히 드러난다.

또 다른 이유로는 23%가 ‘보복이 두려워서’라고 답해 최저임금 위반신고에 따른 신변보호의 방안마련도 대두됐다.

이외에 기타 18%·금액이 적어서가 7%로 뒤를 이었으며, 기타 18%의 이유로는 ‘주변에 다들 그렇게 받아서’‘독서실 아르바이트였기 때문에 휴식시간이 많다고 생각해서’‘다른 일자리가 없어서’‘사전에 합의했다’등의 의견이 있었다.

서미영 대표는 “10명 중 9명이나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꼭 필요한 절차라 줄일 수 없다면 신고 절차에 대한 홍보가 부족한 것은 아닌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