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계종 설정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 가결

중앙종회 재적 75명 중 찬성 56명…원로회의 인준 남아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6일 11시45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에서 열린 중앙종회 임시회에서 자신의 불신임안 상정에 앞서 퇴장하며 뒤돌아보고 있다. 연합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이 가결됐다.

16일 오전 10시부터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중앙종회 임시회에서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은 찬성 56표로 통과됐다.

재적 의원 75명 전원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무기명 비밀투표 결과 찬성 56표, 반대 14표, 기권 4표, 무효 1표로 집계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이 중앙종회에서 가결되기는 조계종단 역사상 처음이다.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은 재적 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로 상정되며,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으면 가결된다.

현재 중앙종회 재적 의원은 75명으로,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이 가결되려면 50명 이상 찬성해야 한다.

총무원장 불신임안은 오는 22일 개최 예정인 원로회의의 인준을 거쳐야 효력이 발생한다.

원로회의에서는 현재 원로의원 24명 중 과반인 12명 이상 찬성해야 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