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병준 "수출주도 경제에 소득주도 성장 안 맞다"

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서 "잘못된 프레임 고집" 공세 강화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0일 20시34분  
20일 오전 경기도 과천 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8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고용 쇼크’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당·정·청 회의 결과와 관련해 “지지집단을 뛰어넘어 국민 전체를 위해 결정해야 하는데 확실히 잘못된 프레임을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과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찬회 모두발언을 통해 “회의 참석자들 사이에 뉘앙스는 다르지만 소득주도성장이라는 프레임을 폐기할 용의는 없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정부의)정책적 방향 전환이 있지 않을까 기대하신 분도 없지 않겠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며 “유사 이래 이런 적이 없을 정도로 고용이 나빠졌는데도 회의 결과는 4조 원을 더 집어넣는 것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 출범 때부터 소득주도성장은 안 된다고 했다. 우리에게 맞지 않는다”며 “이 인재(人災)를 언제까지 가져갈 것이냐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의 의사결정에 자율성이 떨어지는 것 같고 주변에 관계되는 세력에 둘러싸인 채 함정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게 아닌가 생각을 했다”며 “우리에게 맞지 않으면 단추를 풀고 새로 끼워야 하는데 지지그룹의 눈치를 보며 바꾸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득주도성장은 수출주도 경제 구조에 맞지 않는다”며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가 이렇게 많은데 소득주도성장이 맞을 리 없고, 결국 고용악화로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보이는데 그대로 가서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갈등설에 대해 김 위원장은 “김 부총리의 입장이 좀 더 유연하고 변화 가능성을 엿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그는 당 인적청산과 관련해선 “비상대책위원장은 공천과 거리가 멀다. 그만큼 다음 당 대표가 쉽게 바꿀 수 없는 공천 제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국민이 용납하는 공천 제도를 만들면 인적 쇄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