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세용 구미시장 "경북도, 새마을운동 테마파크 운영하라"

적자 감소 방법 고민···집행부·시의원 간담회서 밝혀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2일 19시34분  
장세용 구미시장이 구미시의원 전체의원 간담회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구미시
장세용 구미시장이 구미시 상모동에 조성된 새마을 운동 테마파크에 대해 “구미시는 장소만 제공했을 뿐 경북도가 설립을 주도한 만큼 경북도가 운영을 책임져라”고 말했다.

장 시장은 22일 구미시청에서 열린 집행부와 구미시의원과의 간담회에서 “법률적인 검토를 해본 결과 새마을 운동테마파크는 경북도가 주도해서 만든 시설로 장소가 구미에 설치됐고, 시는 100억을 분담했다”며 “사실 울며 겨자 먹기로 구미에 조성한 이 시설들은 경북도에서 책임을 져야 하고 장소를 제공한 구미시와 함께 (운영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구미시도 도시계획을 변경해 문화공원으로 되어 있는 것을 문화시설로 바꿔서 좀 융통성 있게, 적어도 적자를 좀 감소할 방법이 무엇인가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 시장은 이어 자유한국당 윤재옥 국회의원(행정안전위원회·대구 달서을)의 경북 새마을운동 테마파크 운영 문제에 대한 지난 21일 행안위 결산 심사 전체 회의 발언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전했다.

윤 의원은 이날 “수백억 원이 투입된 새마을운동 테마파크가 아직 운영주체도 정해지지 않았고, 경상북도에서 50%의 운영비를 지원하겠다고 제안한 것에 대해 구미시는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자치단체장이 정치적 성향이 다르다고 해서 막대한 혈세를 투입해 조성한 공원에 대해 운영할 의지를 안 보인다면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장 시장은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바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마치 지자체장(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구미시장)의 당이 달라 운영을 하지 않으려 않는다는 말은 아주 무책임한 국회의원 발언의 대표적인 것으로 이 문제에 대해 심각한 유감이며 정식으로 항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경북도에서는 앞으로 새마을 운동 테마파크에 베트남 관광객을 유치하면 절대 적자는 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하지만, 일방적인 이야기로 아직 옳다 그르다 판단할 수는 없다”며“이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누구도 해답이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마을 운동 테마파크는 이명박 정부 당시 새마을운동을 계승 발전하기 위한 교육·전시 장소로 활용하기 위해 조성됐다.

25만여㎡의 부지에 국비 293억 원, 도비 170억 원, 시비 444억 원(용지매입비 275억 원 포함) 등 907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으며, 지상 3층·지하 1층 주요 4개 건물(전체 건물은 35개)과 야외 테마촌을 지었으나 아직 마땅한 활용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애초 전시관, 전시관 부속동, 세계화 전시 물품, 강의실, 대강당이 있는 글로벌관, 회의실, 사무실, 토의실로 활용할 연수관으로 국내외 연수생과 관람객에게 새마을운동 전시, 체험, 연수 등을 제공하기로 했지만, 수익성이 없어 문을 열더라도 연간 60억 원에 이르는 운영비만 세금으로 충당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