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경영평가서 한국국학진흥원 등 3개 기관 'S등급' 받아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3일 17시31분  
한국국학진흥원 등 3개 기관이 경북도 산하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

반면 새마을세계화재단, 독도재단 등 2개 기관은 하위등급인 C등급으로 결정됐다.

경북도는 산하 출자출연기관 24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2017년도 실적 경영평가’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번 경영평가는 대구경북연구원에 위탁해 기관별 리더십 및 경영전략, 경영활동, 경영성과 등 3대 부분에 대해 평가했으며, 평가결과는 S, A, B, C, D 등급으로 분류했다.

S등급에는 한국국학진흥원과 여성정책개발원, 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등 3개 기관이 받았다.

A등급에는 경북농민사관학교 등 8개 기관, B등급에는 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 등 11개 기관, C등급에는 새마을세계화재단, 독도재단 등 2개 기관이 최종 결정됐다.

한국국학진흥원은 국학자료 수집 실적이 2016년 2만565건에서 지난해 2만6781건으로 크게 증가했고, 일반인 대상의 전통문화교육을 확대하는 등 국학자료 수집과 대중화를 위한 노력이 높이 평가받았다.

여성정책개발원은 여성일자리사관학교 취업자 수가 2016년 1855명에서 지난해 2343명으로 대폭 증가했고, 사업홍보 관련 업무프로세스 개선 등 비용절감 노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은 정부 R&D과제 수주 및 수행 실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산학연 공동연구를 통한 지역기업의 매출액, 고용인원 증가에 기여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아 지난 한 해 운영을 효율적으로 한 기관으로 평가됐다.

경북도는 이번 평가결과에 대한 후속조치로 출자출연기관의 효율성과 건전성 제고를 위해 올해 성과급 지급률(0~220%)과 운영비 지원기준(±10% 차등 지원)을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키로 방침을 정했다.

기관장 성과급은 S등급 220%, A등급 170%, B등급 120%, C등급 70%, D등급 0%이며, 임직원 성과급은 S등급 180%, A등급 150%, B등급 120%, C등급 70%, D등급 0%로 결정됐다.

새마을세계화재단, 독도재단 등 하위 C등급 2개 기관은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조직관리·정책개발 유도 등을 위한 경영컨설팅을 실시키로 했다.

안병윤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민선 7기 들어서 처음 실시한 경영평가결과를 토대로 도 산하 출자출연기관 업무혁신과 경영선진화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도민에게 한층 더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공공기관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