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합창음악극 ‘노란 손수건’ 28일 안동서 첫 공연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7일 07시51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하는 ‘2018년 문화가 있는 날-예술여행 더하기’ 문예회관 기획프로그램 공모 사업에 선정된 ‘합창음악극-노란 손수건’ 첫 번째 공연이 28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웅부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문경문화예술회관, 예천군문화회관 3개의 문예회관이 협업한 기획 프로그램이다. ‘문화가 있는 날’공연에 상대적으로 관심이 부족한 합창 장르를 관람객이 쉽고 친근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특별히 마련됐다.

출연진으로는 각 지역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합창 단체가 함께한다. 안동은 안동대학교 음악과합창단, 아토앙상블, 극단안동이 문경은 문경에코중창단, 예천은 예천여성합창단이 참여해 1부에서는 단체들의 고유의 특성을 보여주고 2부에서는 사랑하는 사람과의 만남과 이별에 관련된 사연으로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한 ‘합창음악극 노란손수건’공연을 진행한다.

28일 안동 첫 공연에 이어 두 번째 공연은 예천군문화회관에서 10월 30일, 문경문화예술회관에서 11월 28일 마지막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연은 전석 무료 초대공연으로 진행된다.

‘2018년 문화가 있는 날 - 예술여행 더하기’공연은 관람객들에게는 볼거리 제공과 참여하는 지역의 예술단체들에게는 자긍심과 협업을 통한 예술인들의 열정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지역 간에는 문화교류를 통한 다양한 문화 활성화 및 공연문화 확산의 장이 되는 좋은 기회이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관계자는 “경북도청 이전으로 시·군간의 문화예술 활성화 및 발전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특별히 안동·예천·문경의 공연장에서 공동 공모사업으로 추진한 만큼 지역민들의 관심과 관람을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