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교육청, 용역근로자 1655명 직접고용 전환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8일 07시30분  
경북교육청이 노사와 전문가협의회에서 직고용 전환 회의를 하고 있다.
경북교육청은 용역근로자 중 청소원, 당직전담직원 등 10개 직종 1655명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한다고 27일 밝혔다.

경북교육청은 지난 5월부터 총 15명(기관대표 6명, 근로자대표 6명, 전문가 3명)으로 구성된 노사와 전문가 협의회를 통해 직고용 전환을 결정했다.

직접 고용 직종별로는 청소원 710명, 당직전담직원 424명, 문단속요원 330명, 통학차량보조원 164명, 사감 14명, 사서보조 1명, 주차관리원 1명, 안내원 2명, 조리원 6명, 사무보조 3명이다.

정년은 기존 교육 실무직원과 동일하게 만60세이나, 고령자 친화직종인 청소원·당직전담직원·문단속요원은 정부 가이드 라인 권고대로 만65세로 설정했다.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연령대별로 1년에서 3년간 차별 적용해 만80세 이상은 1년, 만75세에서 만79세까지는 2년, 만74세 이하는 3년간 유예기간을 두었다.

전체 용역근로자의 직고용 전환율은 심의 대상 1710명 중 97%에 해당하며, 전환 시기는 기관별로 평가절차를 거쳐 10월 1일 자로 직접고용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이번 직고용 전환으로 용역근로자의 고용안정 및 처우개선을 통해 업무능률 향상은 물론, 공공서비스의 질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