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칠곡 힐링 관광 한티억세마을 조성 박차

39억 투입 2020년 말 준공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8일 19시54분  
한티억새마을
칠곡 한티순교성지 일원에 ‘한티억새마을 관광자원화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칠곡군은 28일 팔공산 중턱(해발 600m) 구릉지 3만5천㎡에 사업비 39억원을 들여 억새마을을 2020년 말 준공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6년 9월 낙동강변 왜관 가실성당에서 한티순교성지까지 45.6㎞의 ‘한티가는 길’을 개통해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한티가는 길 5개 코스는 자연과 사람을 만나고 나를 되돌아보는 성찰과 힐링의 길이다.

한티억새마을 은 문화사적 가치가 매우 큰 200년 전의 투박한 억새초가 12동을 복원하고 대규모 억새군락지와 억새길 조성, 쉼터 등의 편의시설을 확충해 옛 산촌살림과 산촌문화, 아름다운 자연을 체험하는 힐링공간으로 특화해 체류형 관광지로 만들게 된다.

한티순교성지와 가산산성 일원은 1800년대 천주교 박해 당시 순교자들이 살다가 죽고, 묻힌 곳으로 6·25전쟁 때는 북한군의 기습남침에 맞서 자유와 평화를 지켜낸 고난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숭고한 땅이다.

칠곡군은 지난 16일에는 설계용역 보고회를 개최해 마스트플랜과 억새 초가 복원계획, 시설계획 등을 확정하고 사업추진을 가속화하고 있다.

백선기 군수는 “한티억새마을을 인근의 가산산성, 한티재, 가산산성야영장, 한티가는길, 팔공산 둘레길 등의 관광자원과 연계하겠다”며“ 팔공산의 아름다운 자연과 생태, 역사와 문화, 불교, 유교 유적을 두루 아우르는 독특한 개념의 관광명소로 조성해 칠곡군 관광산업을 발전시키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정 기자

    • 박태정 기자
  • 칠곡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