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11월 착공

4세대 방사광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국제 심포지엄
국내외 각 분야 전문가 150여명 참석···최신 연구동향 공유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30일 17시34분  
포항시는 30일 포스코국제관 대회의실에서 경상북도·포스텍과 공동으로‘4세대 방사광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미래 신약개발의 핵심인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한 바이오산업의 육성을 위해 선도사업으로 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가 11월 착공해 내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30일 포스코국제관 대회의실에서 경상북도·포스텍과 공동으로‘4세대 방사광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은 세포막단백질 구조기반 신약개발을 주제로 국내외의 세포막단백질 구조분석·신약개발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해 신약개발 분야의 비전과 방향을 제시하고 최신 연구동향을 공유하는 자리였다.

이번 심포지엄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포항시의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과 바이오산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해외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연구기관과의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이날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최웅 포항시 부시장, 고인수 포항가속기연구소장, 김도연 포스텍총장 등이 참석하여 포항이 신약개발 분야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대응전략을 모색했다.

기조연설에서 스위스 PSI(Paul Scherrer Institute)의 쉐틀러(Gebhard F.X. Schertler) 교수는 ‘레티놀 단백질의 상온 단백질 결정학’ 연구에 대해 설명하며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한 세포막단백질 구조분석이 필수적임을 강조했다.

이어서 △아리조나주립대의 웨이 뤼우(Wei Lui) 교수는 ‘4세대 방사광가속기로 분석한 새로운 형태의 인체세포막단백질 구조’ △영국 다이아몬드 광원 연구소(Diamond Light Source)의 페이쥔 쟝(Peijun Zhang) 교수는 ‘혼종시료에 대한 고분해능의 단백질 구조 규명’ △제임스 나이스미스(James H, Naismith) 교수는 ‘방사광가속기 활용 연구를 지원하는 Harwell 연구장치’를 발표하며 방사광가속기를 이용한 세포막단백질의 구조규명 및 해외 최신 연구동향을 소개했다.

특히,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한 막단백질 구조분석 프로세스’ 부문에서는 서울대 하남출 교수를 좌장으로 국내 조은성 교수, 박재현 연구원, 남기현 교수가 참여해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연속 펨토초 결정학 프로그램 등 국내 연구사례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한편, 포항시 미래전략 5대 핵심산업 중의 첫 번째가 바이오산업이며 이러한 바이오 산업육성을 위해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은 대량의 화합물스크리닝(검사·검색)에 의존했던 기존 신약개발에서 벗어나 단백질 구조 규명을 바탕으로 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효율성이 높은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다.

포항융합산업지구에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가속기신약연구소, 비즈니스 융복합센터를 구축하는 신약개발 클러스터 조성에 나서고 있으며 내년도 국비 예산에도 일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웅 포항시 부시장은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세포막단백질 구조를 규명하여 신약개발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어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외 연구기관들과 상호협력을 강화하여 포항이 바이오·제약 산업의 중심도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