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신보재단-신한은행,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에 금융지원 '확대'

특별출연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4일 20시58분  
경북신용보증재단(박진우 이사장)과 신한은행 대구경북본부는 경북소재 소기업·소상공인에게 긴급 자금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 위해 특별출연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
경북신용보증재단(박진우 이사장)과 신한은행 대구경북본부는 4일 ‘신한은행 특별출연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금리인상,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경북소재 소기업·소상공인에게 긴급 자금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맺었다.

신한은행은 올 상반기 3억 원을 특별 출연해 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들에게 총 45억 원의 신용보증을 지원했으나 조기 지원으로 인해 2억 원을 추가로 출연했다.

이 특별출연금을 재원으로 재단은 소기업·소상공인 등에 추가 30억 원을 신용보증하고 은행은 대출을 취급해 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 할 예정이다.

보증재단 박진우 이사장은 “최근 금리인상, 최저임금인상 등으로 경영부담을 느끼는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신용보증재단은 올 1월 박진우 이사장 취임 이후 총 60억 원의 출연금을 유치하며 765억원 규모의 특별보증을 시행, 경북지역 소기업·소상공인의 자금 지원 길을 다방면으로 모색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철민 기자

    • 하철민 기자
  •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