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아줘 고맙다"…교통사고 중상 어린이 '기적' 회생

안동병원 의료진 필사의 노력…중증 외상 8살 초등생 살려
중환자치료 후 8월 중순 외상전용병동 옮겨 재활치료 받아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4일 21시30분  
교통사고 어린이 주치의사인 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 윤석화 과장이 환자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
“살아줘서 고맙습니다.”

교통사고로 전신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어린이 환자의 기적 같은 회생이 담당의사의 SNS 사연으로 알려졌다.

8살 K군은 지난달 1일 저녁 무렵 교통사고로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사고 발생 25분만에 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 도착한 K군의 상태는 소생확률이 매우 낮은 심각한 상태였다.

K 군은 폐동맥 출혈, 장기손상, 뇌출혈을 비롯해 대퇴부ㆍ골반ㆍ늑골이 골절되고 외상성 쇼크 등 진단결과 ISS(중증도지수)가 43점에 달했다.

ISS가 15점을 넘으면 목숨이 위태로운 중증외상환자로 분류하는데 작년 11월 귀순한 북한군 오모병사의 중증도지수가 22점,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으로 총상을 입었던 석해균 선장의 ISS는 18점이었다.

권역외상센터 의료진은 K군의 소생을 위한 필사의 노력을 기울였다.

기도삽관, 흉관삽관으로 응급처치를 시작하고 인터벤션 영상의학과에서 폐동맥 혈관색전술로 우측 폐동맥의 대량출혈을 잡아 1차고비를 넘겼다.

곧바로 외상전용수술실에 대기 중이던 흉부외과 의료진이 폐절제술을 시행해 외상성 대량 혈흉을 막아 2차 고비를 넘기고 외상중환자실로 옮겨 집중치료를 계속했다.

사고발생 시간부터 이송-외상센터도착-진단-수술-중환자실 치료까지 7시간 동안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주치의사인 윤석화 과장(권역외상센터 외상외과)은 “사고 당일 2차례 수술을 시작으로 10일 동안 신경외과 뇌출혈 치료, 정형외과 대퇴골절 수술을 비롯해 소아청소년과 소아심장, 흉부외과, 성형외과, 외상외과 등 주치의를 비롯해 10명의 분야별 전문의가 통합진료로 필사의 노력을 기울여 좋은 결과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수십여명 의료진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씩씩하게 살아줘서 정말 고맙고 퇴원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자는 다짐과 감사 의미로 SNS에 소개했다”고 밝혔다.

K 군은 중환자치료를 끝내고 8월 중순부터 외상전용병동로 옮겨 재활치료를 받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