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국제불빛축제, 경제효과 139억원·생산유발 효과 230억원

대구대 서철현 소장, 평가보고회서 밝혀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5일 07시18분  
지난 3일 포항시청 4층 대회의실에서 2018 포항국제불빛축제 평가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지난 7월 말 개최된 2018 포항국제불빛축제에 대한 평가보고회가 지난 3일 포항시청 4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보고회에는 포항시 관련 부서를 비롯해 포항문화재단, 유관기관, 자원봉사단체, 일반시민 등 각계각층 70여 명이 참석해 올해 불빛축제의 성과와 향후 개선사항을 논의했다.

이번 축제에서 평가용역을 담당한 대구대학교 서철현 관광축제연구소장이 불빛축제 프로그램 구성과 운영, 방문객 및 참가자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향후 개선을 위한 제언사항 등을 발표했으며, 이후 질의응답과 토론의 순으로 진행됐다.

대구대 서철현 소장은 유례없는 폭염과 열대야 속에서도 다양한 신규 콘텐츠와 프로그램, 예술체험, 즐길거리, 먹거리로 매우 성공적인 축제로 평가했으며, 축제기간 중 139억 원의 직접 경제효과와 230억 원에 이르는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서 교수는 이번 축제가 ‘빛으로 일어서는 포항’이라는 주제로 진행돼 지진 발생으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움츠러든 지역경제를 다시 일으켜 세우려는 포항시의 의지가 담겨있었으며, 콘텐츠와 프로그램 등 모든 분야에서 만족도가 전년도에 비해 높아졌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몬트리올 국제불꽃경연대회 우승팀인 영국 Jubilee팀이 참여한 국제불꽃쇼가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가운데 ‘불의 노래 : 철의 도시 이야기’로 지역 정체성을 담은 주제공연과 포스코의 3.2km에 이르는 야간경관조명을 활용한 ‘반짝반짝 퐝퐝쇼’, 시민 1500여 명이 참여한 불빛퍼레이드, 포스코를 비롯한 후원기업과의 확대된 협력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반면 교통체증 문제와 주차시설 부족문제는 올해도 개선이 필요한 문제로 지적했다.

평가보고 후에는 참석 유관기관 및 시민들은 최근 잇따라 대두되고 있는 해수욕장 극성수기에 축제를 개최하는 문제와 축제장소 단일화 문제, 관람석 유료화 문제에 대해 참석한 유관기관 및 시민들이 축제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최웅 포항시 부시장은 “올해 불빛축제는 대폭 강화된 킬러 콘텐츠를 비롯해 축제의 기획과 운영에서 많은 발전을 이뤘다”며 “앞으로 불빛축제의 브랜드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준비해 나가야 하며, 아울러 체계화된 전략으로 축제의 집객과 완성도를 높여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