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부고속도로 철판 떨어져 자동차 27대 파손 ‘아찔’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5일 08시04분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1t 포터에 적재돼 있던 대형철판이 떨어져 뒤따라 오던 차 20여 대의 타이어 등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오전 8시 40분께 경북 칠곡군 석적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158㎞ 지점에서 A(56)씨가 몰던 1t 포터의 적재함 덮개가 벗겨지면서 가로 20㎝·세로 4m 크기 철판 3개가 편도 1∼3차로에 떨어졌다.

이 사고로 B(33)씨가 몰던 쏘나타 승용차 등 뒤따르던 차 27대가 철판을 밟거나 낙하물에 부딪혀 타이어가 찢어지거나 차체 하부가 긁히는 피해를 봤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전 8시 50분께 도로에 흩어져 있는 철판 제거를 완료했다.

경찰 조사 결과 포터 운전자 A씨는 무면허 상태로 운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수습이 빨리 끝나 도로 지정체는 없었다”며 “적재물 추락방지 조치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처벌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정 기자

    • 박태정 기자
  • 칠곡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