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상생, 공항 통합이전 역량 집중해야

경북일보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9일 17시01분  
정부가 김해신공항 건설을 당초 계획대로 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오거돈 부산시장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주장에 정부가 불가입장의 종지부를 찍은 셈이다. 정부는 국토 균형 발전 차원에서 지역의 공항에 대한 이전작업도 적극 지원해야 한다. 이참에 대구·경북이 추진하고 있는 대구 통합공항 이전도 정부가 적극 지원해서 속도를 내게 해야 할 것이다. 또한 지역 정치인은 물론 대구·경북 공직자와 시민이 함께 힘을 모아 이전 작업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상생을 부르짖고 있는 대구·경북의 핵심적인 상생 사업이 대구 공항 통합 이전문제이기 때문이다. 공항 통합이전은 침체의 늪에 빠져 있는 대구·경북 경제 상황을 돌파할 수 있는 뉴딜 사업이 될 것이다.

정부가 김해 신공항을 정부의 당초 계획대로 건설하기로 발표한 것은 당연한 것인데도 정권이 바뀌면서 정부 정책이 바뀌지 않을 지 지역민이 크게 우려했던 것이다. 국토부가 지난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김해 신공항 건설사업 타당성 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어 김해공항 건설을 확인한 것은 뒤늦은 감이 있지만 다행한 일이다. 정부는 김해 신공항 건설사업에 2026년까지 5조9천600억 원을 투입해 기존 김해공항의 면적을 6.51㎢에서 9.51㎢로 넓히면서 1개 활주로와 여객 터미널, 계류장 55개 등을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국토부의 발표로 그간 정부가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자치단체장에 당선된 부산시의 편을 들어 가덕도 신공항 추진 카드를 만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대구·경북민들의 우려가 불식됐다.

이제 대구 공항 통합이전도 속도를 내야 한다. 대구시의 K2(군공항)와 대구공항 통합 이전은 상당한 진척을 이룬 상황이다. 이전 후보지 선정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와 있다. 대구시가 지난 3월 이전 후보지로 선정된 군위 우보면과 의성 비안·군위 소보면 등 2곳에 대해 지원사업 발굴을 위한 용역을 발주하기까지 했다. 지난달 31일에는 국방부를 상대로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해 줄 것도 공식 요청했다. 대구시가 제시한 주변 지역 지원방안에 대해 국방부가 검토하고 협의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시 지원 방안에는 기본적으로 지원금액이 3000억 원이라고 밝혔다. 지원 사업엔 소음피해 저감 사업과 편익시설 설치, 주민소득증대 사업 등이 담겼다. 이 같은 대구시와 국방부의 지원사업 계획에 경북도가 빠져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대구 공항 통합 이전 문제는 대구시는 물론 경북도로서도 엄청난 변화를 몰고 올 중대한 사업이기 때문이다. 경북도도 대구공항 통합 이전 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대구와 경북이 진정한 상생을 이룰 수 있는 길을 모색해야 한다.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해 대구공항 통합 이전에 대구·경북민의 역량을 총 결집해야 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