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령군, 행정복지·안전개발 등 2개 분야 국 '신설'

조직개편 올 연말께 결정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9일 18시54분  
고령군청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에 자치조직권한을 대폭 이양하면서 지자체의 조직개편이 전국 단위로 확산되고 있다.

경북의 경우 도내 13개 군 가운데 군위군과 성주군을 제외한 11개 군이 국 신설의 조직개편을 가시화하고 있다. 군위는 2개과, 성주군은 1개과를 늘리는 데 그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고령군은 행정복지와 안전개발 등 2개 분야의 국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국 신설을 통한 국장 체제로 전환될 경우 군수와 부군수의 업무 집중도가 완화되고, 국장 전결 확대시행에 따른 신속한 의사결정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면서 이를 통해 현장중심 행정과 국 단위별 경쟁 관계 유발로 조직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는 장점을 내세웠다.

군의 조직개편이 결정되면 현재의 2실 10과 58담당이 2국 1실 13과 69담당으로 확대·변경된다.

직속기관의 경우 2직속 21담당이 그대로 유지되지만, 축산 등 일부부서의 이동과 증설, 명칭변경 등의 여지를 두고 있다. 사업소는 3사업소 9담당이 2사업소 4담당으로 축소·개편된다.

특이점은 현재 4급 서기관 2명에서 읍장 서기관 직급이 그대로 유지되면서 서기관 직급이 3명으로 늘어난다.

군 관계자는 “갈수록 줄어드는 인구 문제 등에 대처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정의 적절한 조치”라고 밝히면서 “이번 조직개편 과정을 거쳐 새로운 국 신설을 바탕으로 대도시 근교의 이점을 살린 군정의 미래 발전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조직개편 등은 일정 기간의 의견수렴의 과정을 거쳐 올 연말께 결정될 것으로 확인되고 있고, 향후 세부적인 부분의 변경 여지를 열어두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