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정상회담 후 논의

문 의장 주재 여야 3당 원내대표 정례회동서 "정쟁화말자" 합의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0일 20시22분  
여야는 오는 18일부터 평양에서 개최 예정인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청와대의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안 요청에 대해 정상회담 후 논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홍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에게 “(청와대가 11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국회로 보내오면 충분히 논의하고 3차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이후에 결과를 보면서 우리가 더 논의하기로 했다”며 “3차 회담을 앞두고 있고 어려운 상황에서 정쟁화하지 말자는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핵폐기에 대한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내면 국회 차원에서도 상당히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뒷받침 하겠다”며 “비준동의안으로 불필요한 정쟁을 서로 안 하기로 뜻을 모은 부분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그동안 판문점선언의 신속한 비준동의를 강조했지만 한국당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기 전까지 불가하다는 입장으로 맞서왔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다시 만나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민생·개혁법안 등 현안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난마처럼 얽힌 현안들이 있어 3당 원내대표들이 점심도 같이 먹고 오후에도 협의해 추석 안에 반드시 소정의 성과를 내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비공개 회동 전 모두발언에서 “정기국회 100일이 벌써 시작됐는데 보건복지위가 소위에서 (법안) 149건을 통과시켰다”며 “이런 식으로 나가면 실력 있는 국회, 밥값 하는 국회가 돼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