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창덕궁서 인니 대통령 환영식

외국정상 환영장소 이례적…신남방정책 중시 영향인듯
靑 "한국 문화 홍보 효과"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0일 20시26분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국을 국빈 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와 함께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덕궁 인정전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자리에 앉아 궁중무용인 ‘가인전목단’을 관람하고 있다. 이 무용은 ‘향악정재’라는 궁중무용의 하나로 조선시대 외국 사신을 위한 접견 등에서 공연됐으며 현재까지도 전승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한국을 국빈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부부를 맞아 창덕궁에서 공식 환영식을 열었다.

창덕궁에서 외국 정상 환영식을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곳을 환영식 장소로 고른 것은 문 대통령의 역사에 대한 높은 관심이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신남방정책 추진에서 ‘핵심 협력국’인 인도네시아를 매우 중시하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정책 기조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사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인도네시아는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처음으로 정상 간 상호 방문을 하는 국가이기도 하다”며 “최고 손님에 대한 예와 격식을 갖춰 환영하기 위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외국 정상의 방한을 계기로 우리 고유의 문화를 전 세계에 홍보하는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 대통령이 외국에 방문했을 때에도 그 나라의 고궁에서 환영식을 진행는데 이런 사례도 고려한 것”이라며 “이번 방문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외국 정상 환영식을 고궁에서 여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환영식은 창덕궁 내 금천교 입구에서 문 대통령 부부와 어린이 환영단이 조코위 대통령을 맞이하며 시작됐다.

경기도 파주 접경지역 초등학생 10명과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 직원 자녀 10명으로 구성된 어린이 환영단은 한 손에는 태극기를, 한 손에는 인도네시아 국기를 들고 흔들면서 양 정상을 환영했다.

문 대통령과 조코위 대통령은 자세를 낮춰 어린이들과 악수하고 대화하며 인사했다.

이어진 환영식은 의장대와 군악대 사열·궁중무용 ‘가인전목단’ 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양 정상 부부는 전통의장대를 통과해 인정전 앞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공연을 지켜봤다.

‘아름다운 사람이 모란을 꺾는다’는 뜻을 가진 ‘가인전목단’은 조선 말기 순조의 아들 효명세자가 창작한 곡을 바탕으로 만든 무용으로, 조선 시대 때에도 외국 사신 접견에서 공연된 바 있다.

공식 환영식 뒤에는 양국 정상 부부가 함께 인정전 내부를 관람했고, 이후 카트를 타고 창덕궁 후원에 있는 ‘영화당’으로 이동해 환담을 했다.

환담 중에는 전통 소반에 준비한 다과를 함께 하면서 문 대통령이 우리 역사에 관해 설명을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두 정상 부부는 영화당 인근 연못인 부용지를 배경으로 기념촬영도 했다.

청와대는 “창덕궁은 가장 한국적인 궁궐로 평가받는 곳으로, 우리나라의 역사와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해 이 곳을 환영식 장소로 선정한 것”이라며 “K팝 등 한류열풍이 이어지고 있는 인도네시아에 한국 궁궐의 아름다움과 역사를 소개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