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안동∼영천 구간 복선전철화 추진" 강력 요구

"병목현상으로 운영·효율 저하"…중앙정부에 건의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2일 20시46분  
경북도는 중앙선 복선전철화사업 중 단선으로 계획돼 있는 안동∼영천의 복선전철화를 강력 요구했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충북 단양군 도담에서 경북 영주~안동~의성~군위~영천∼경주를 연결하는 지역 간 간선철도망 구축사업이다.

수도권 중앙선 복선전철화와 연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낙후된 중부내륙지역에 주민 교통편익 향상과 물류비용 절감, 수도권 관광객 증대 등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이 기대되는 경북도민에게 아주 중요한 국책사업이다.

그러나 중앙선 도담∼영천(145.1㎞) 구간 중 도담∼안동(73.8㎞)은 복선전철로 시공하고, 안동∼영천(71.3㎞)구간만 2020년도 완공을 목표로 복선노반 단선전철로 시공 중이다.

단선전철 개통 이후에 별도로 복선전철화 사업 추진시에는 열차운행으로 인접공사 작업능률 저하, 제한적 작업 등으로 공사비가 할증되며 고압전류가 흐르는 운행선 인접공사는 열차운행 지연이 불가피하고 안전운행에도 취약하며, 중앙선 전 구간(청량리~신경주 322㎞) 중 일부구간 안동∼영천(71.3㎞)을 단선으로 운행 시 병목현상으로 열차 안전운행과 운영효율 저하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또 단선전철로 계획된 중앙선 안동∼영천구간을 본 사업에 포함해 복선전철화사업으로 추진시 열차의 교행·대피·대기 등이 불필요해 열차 안전운행 확보와 운행시간이 단축되며, 선로용량이 크게 증가해 인접노선과 연계 운행을 통한 빠르고 다양한 철도 서비스 제공 및 강원·영남 내륙에서 수도권·충청권·동해안권 접근성이 개선된다.

특히 지역주민들은 용지보상은 복선화사업 구간 폭으로 시행하고 열차 운행은 단선전철로 개통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일괄 복선 전철화사업 추진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단선전철로 계획된 안동∼영천 구간을 차후에 복선전철화 할 경우 운행시 병목현상으로 운영 효율이 저하되므로 일괄 복선전철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했다”며 “지역 국회의원과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복선전철화 사업이 추진 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