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철고, 회장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 진출

최예한 6이닝 무실점 맹활약…14일 경남고와 결승 진출 다퉈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3일 21시02분  
포항제철고 4번 김동규가 13일 경주베이스볼파크 1구장에서 열린 덕수고와의 8강전 1회초 선제 2점 홈런을 터뜨린 뒤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포항제철고.
올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준우승의 주인공 포항제철고가 전통의 명문 서울 덕수고를 꺾고 2018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배 전국고교야구 준결승에 올랐다.

포철고는 13일 경주베이스볼파크 제1구장에서 열린 덕수고와의 경기에서 4번 김동규의 선제 2점홈런과 3루타 등 맹타를 앞세워 덕수고 투수진을 공략했다.

1회초 선공격에 나선 포철고는 2번 조명근 볼넷으로 만든 2사 2루 찬스에서 4번 김동규가 덕수고 선발 이지원의 6구째를 통타, 왼쪽담장을 넘어가는 110m짜리 2점홈런으로 기선을 잡았다.

그러나 덕수고도 전통의 명문답게 포철고의 리드를 오래 두지는 않았다.

2회말 7번 박찬진의 2루타에 이은 8번 나승엽의 타구로 1점을 따라붙은 덕수고는 3회말 3안타와 1볼넷을 집중시켜 2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2-3으로 역전시켰다.

역전을 허용한 뒤 곧바로 반격에 나선 포철고는 4회초 선두타자 김동규의 우중간을 빠지는 3루타에 이어 5번 김정현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3-3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이어 5회초 선두타자 9번 조윤의 볼넷에 이어 3번 최인호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재역전에 성공한 뒤 9회 초 1사 후 볼네 1개와 몸에 맞는 볼 3개로 1점을 더 보태 승리에 한걸음 더 다가 섰다.

특히 이날 이형빈에 이어 4회부터 마운드를 지킨 1년생 최예한은 6이닝동안 단 3안타만 내주고 삼진 7개를 뽑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이어 열린 경주고와 경남고 경기에서는 막강화력을 자랑하는 경남고가 경주고 마운드를 초토하시키며 17-0 5회 콜드승을 거뒀다.

포철고는 14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 경남고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