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박물관, 2018년 특별기획전 '방어진' 개막

‘방어진, 파도와 바람이 들려주는 삶의 노래’ 내년 2월 24일까지

온라인뉴스팀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0월02일 09시38분  
울산민폐소(초고).
울산박물관은 2018년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돌아보는 특별기획전 ‘방어진, 파도와 바람이 들려주는 삶의 노래’를 2일부터 내년 2월 24일까지 기획전시실Ⅰ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울산광역시 동구청과 울산동구문화원이 후원한다.

개막식은 2일 오후 2시 울산박물관 로비에서 박물관 및 문화예술 관계자, 유물기증자, 일반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특별전 ‘방어진’은 과거에는 국토를 방어하는 최종 보루이자 교역의 장이었고, 근대에는 울산 최대의 어항이었으며, 현대 대한민국 조선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한 울산 방어진의 역사 문화적 성격에 대한 이해를 주제로 삼고 있다.

전시는 방어진의 지명 변화에 착안해 ‘방어(魴魚)’, ‘방어(方魚)’, ‘방어진’으로 3부로 구분된다.

방어진항 사진 엽서.
제1부 ‘방어(魴魚), 지키는 것과 나서는 것’은 조선시대까지 방어진의 모습을 소개한다. 조선의 변방이자 국토를 지키는 최종 보루로서 목장과 봉수가 있었던 그야말로 ‘바다 모퉁이’인 방어(防禦)도시 방어진은 동시에 왜관이 설치된 교역의 장이자 바다 밖으로 열린 창으로서 ‘장사를 좋아하는(好商賈)’ 울산민이 집결하던 곳이기도 했다. 1부에서는 ‘울산민폐소’, ‘주전봉수대 관련 고문서(울산광역시 기념물 제3호)’, ‘신증동국여지승람’ 등을 전시한다.

제2부 ‘방어(方魚), 빛과 어둠의 양면’은 일제강점기 남방부고(南方富庫)로 불리며 국내 3대 어장으로 성장할 정도로 번성한 지역이었으나, 일제강점기 식민이주도시로서 일본인들이 쌓아올린 거대한 부와 풍요 속에서 식민지 조선 사람들의 한과 고통은 더해갔던 방어진의 명암을 살펴본다. 2부에서는 방어진항의 번성을 소개하는 다양한 사진엽서와 함께 당시 통장, 보험료 영수증 등 울산박물관이 수집한 새로운 자료들이 공개된다.

조선입국 (울산현대조선).
또한 방어진에서 고등어를 잡아 일본의 재벌로 성장했던 나카베 이쿠지로(中部幾次郞·1866~1946)라는 인물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당시 일본인들은 그의 성공담을 기리고자 방어진에 거대한 공적비를 건립했지만 광복 이후 방어진 주민들이 이 비석을 파괴해 버린 일화를 통해 1945년 8월 15일이 지나서야 비로소 외부로 표출할 수 있었던 우리 민족의 분노와 아픔을 엿볼 수 있다.

제3부 ‘방어진, 날개를 달아’는 실로 눈부신 발전을 이룬 방어진의 현대사를 조명한다. 광복으로 일본인과 자본이 갑작스레 빠져나가 무너진 지역경제를 방어진 사람들은 고래잡이를 통해 이겨냈다. 또한 본격적인 경제개발 물결 속에 현대중공업 등이 들어서고 조선, 해양플랜트 등이 발달하면서 방어진은 명실상부한 조선업의 중심지로 성장한다.

한편, 전시장 내 브릿지(Bridge) ‘잊혀진 기억, 추억은 되살아나고’에서는 개발을 위해 애써 잊어야 했던 추억을 돌아본다. 개발로 인해 파괴되는 낙화암을 기억하고 이를 기록화한 장인수의 자료가 공개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최근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에게 작게나마 힘이 되고, 방어진을 모르는 관람객에게는 방어진, 나아가 울산의 역사 문화적 성격을 이해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 바란다.”며 “이번 전시에 관람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