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경찰, 고속도로 치사율 1위 졸음운전 강력단속

주 2회 이상 시행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0월21일 20시44분  
18일 경북지방 경찰청 고속도로 순찰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과 관계기관들이 참여해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휴게소에서 합동 단속을 실시했다.
경북지방경찰청(청장 김상운) 고속도로순찰대는 최근 행락철에 접어들면서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이 급증하고 있어 화물차와 대형버스의 운행기록 분석을 활용한 휴식시간 미준수, 최고속도 제한장치 무단해제 등 불법운행을 강력하게 단속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화물 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르면 일반(개별)화물의 경우 4시간 이상 연속 운행 시 30분, 시외버스의 경우 노선운행 종료 후 15분 이상을 휴식하게 되어있으나 대부분 운전자가 운행시간 단축 등의 이유로 휴식시간을 준수하지 않아 졸음운전이 늘고 있다.

18일 경북지방 경찰청 고속도로 순찰대 와 한국교통안전공단, 관계기관은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휴게소에서 합동 단속을 실시한 후 다른 고속도로 노선과 톨 게이트 등까지 확대해 주 2회 이상 강력단속 할 예정이다.

또한, 차내 음주·가무행위, 대열운행 등 행락철 사고위험 행위의 현장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중부내륙고속도로 등 주요노선에 암행순찰차 5대와 드론 2대를 투입한다.

고속도로순찰대장(경정 정상훈)은 “졸음운전 예상구간에 112 순찰차 등 경력 장비를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안전운행에 방해되는 DMB 시청,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해 교통사고로 인한 소중한 인명피해 줄이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