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태희, 무릎 전방 십자인대 파열…아시안컵 출전 불발

치료·재활에 6개월 정도 걸려…소속팀으로 복귀 후 수술할 듯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22일 16시13분  
20일 호주 브리즈번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센터(QSAC)에서 열린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축구국가대표 친선경기. 전반 남태희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의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중용되며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엔트리 경쟁에서 주목받아 온 공격수 남태희(알두하일)가 부상으로 아시안컵 출전이 불발됐다.

남태희는 20일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 센터(QSAC)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에 선발로 나서서 전반 9분 팀의 첫 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후반 5분 그라운드에서 갑자기 쓰러지더니 오른쪽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들것에 실려 나갔다.

남태희는 호주 현지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남태희는 치료와 재활에 6개월 정도 걸리기 때문에 내년 아시안컵에는 출전할 수 없게 됐다.

남태희는 소속팀으로 복귀했고, 조만간 일정을 잡아 수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태희는 당시 상대 선수와 충돌하지 않고 혼자 넘어지면서 무릎 인대가 비틀린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 부위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을 앞두고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돼 월드컵 출전 꿈을 접었던 이동국(전북)과 비슷하다.

남태희는 벤투 감독 체제 대표팀 체제에서 6경기에서 모두 선발 출전하는 등 대표팀의 주축 공격수로 활약해 왔다.

주로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아 공격의 활로를 트는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며, 벤투 감독의 한국 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이었던 9월 7일 코스타리카전에서는 쐐기 골을 넣어 2-0 승리에 앞장섰다.

남태희는 벤투호 출범 후 2골을 사냥해 3골을 넣은 황의조(감바 오사카)에 이어 두 번째 많은 득점을 했다.

지난 2011년 2월 9일 터키와 평가전을 통해 성인 국가대표로 데뷔한 남태희는 A매치 44경기에 출전해 6골을 기록 중이다.

벤투호는 내년 1월 아시안컵을 앞두고 다음 달 중순 대표팀을 소집할 예정인 가운데 공격진의 중심이었던 남태희의 부상 낙마로 전력 손실이 불가피하게 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