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텍, 대한민국 대표작가와 함께 ‘나는 작가다’ 시민강좌 개최

3월부터…김 훈·김상욱·윤태호 등 초청 강연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2월07일 18시24분  
▲ 포스텍 인문사회학부는 3월,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포스텍 문명시민강좌’를 출범시킨다.
‘칼의 노래’, ‘남한산성’의 소설가 김훈, ‘알쓸신잡’속 물리학자로 알려진 김상욱 경희대 교수, 승효상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 ‘미생’의 만화가 윤태호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포스텍(포항공과대)에 모인다.

포스텍 인문사회학부는 3월,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포스텍 문명시민강좌’를 출범시킨다. 문명시민강좌는 수준 높은 강의를 제공해 포항 시민과 포스텍 구성원의 인문학적 소양을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3월 7일에 개강해 5월 말까지 격주 목요일마다 총 7회의 강좌가 마련되는 문명시민강좌 첫 학기의 주제는 ‘나는 작가다’로 기획됐다. 일반인이 모두 작가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는 뜻에서, 전공과 글쓰기의 연결, 그리고 글을 쓰는 의미에 대한 강연이 제공된다.

강연자 역시 각자 다른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최고의 작가들로 구성됐다.

△‘남한산성’, ‘칼의 노래’, ‘자전거 여행’ 등으로 매니아층이 두터운 소설가 김훈, △‘알쓸신잡’에 출연하며 대중들과 소통하는 과학자로 알려진 김상욱 경희대 교수, △‘난생 처음 들어보는 클래식 수업’으로 대중을 위한 클래식 입문서를 내놓은 민은기 서울대 교수,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의 승효상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 △웹툰 ‘미생’, ‘이끼’의 만화가 윤태호, △‘나는 시민인가’의 송호근 포스텍 석좌 교수 등 6명이 각각 문학, 과학, 음악, 건축, 웹툰, 칼럼에 대한 강연을 맡는다.

마지막 강좌는 수료식과 에세이 발표로 마무리한다.

강좌는 1시간 강연과 45분간 토론·질의응답으로 진행하며 패널은 수강자 가운데 2명이 맡는다.

수강신청은 2월 11일부터 24일까지다. 문명시민강좌 카페(http://cafe.daum.net/postechccc)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포스텍 인문사회학부장을 맡고 있는 송호근 석좌교수는 “문명시민강좌는 포스텍이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공존하는 대학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고자 출범한 시민 대상의 강좌”라며 “이 강좌에서는 시민다움을 토론하고 성찰하는 과정을 강화해 포항의 대표적인 시민강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교수는 또 “작가는 문학 뿐 아니라 사진, 그림과 같이 예술품을 창작하는 사람을 의미하며 일반인 역시 삶에서 무엇인가를 쓰거나 쓰고 싶다는 욕망을 가지고 있다”며 “작가는 개인과 사회의 관계를 자신만의 시각으로 이해해 다른 언어로 표현하는 특별한 사람인 동시에 시민의 삶을 살아가기 때문에 일반인과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일반인도 언제든 작가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이번 강좌를 통해 일반인들도 자신의 삶을 글로 표현할 수 있는 힘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첫 강좌 주제로 ‘나는 작가다’를 선정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