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 도내 1만1216개소 시설물 안전대진단 실시…4월 19일까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2월11일 20시03분  
경북도는 오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61일간 도내 1만1216개소 시설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도에 따르면 올해 추진하는 안전대진단은 과거 전체시설 중 일부를 자체점검 방식으로 진행해 전문성에 문제가 됐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근 사고가 빈발한 분야 및 노후 위험시설에 대해서는 민간전문가, 유관기관 등과 집중 합동점검을 전수 실시하고 점검의 실효성을 높이는 새로운 시스템으로 진행한다.

자율방재단, 안전보안관 등 안전관련 시민단체의 참여도를 확대해 투명성을 확보한다.

구조물의 안전성은 물론 재난 매뉴얼 및 교육훈련 여부, 제도개선 사항 등 전반적인 안전실태 점검으로 모든 영역에서 폭넓게 도민 안전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또 안전관련 전 분야에 걸쳐 경북도안전대진단 추진단을 구성해 대진단 전반에 대해 컨트롤하고, 추진상황에 대한 별도 지도·점검을 병행해 기존의 형식적인 틀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안전대진단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경북도는 이번 대진단 결과 위해요인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 하고 필요에 따라서는 가용 재원을 활용해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는 한편 추가 보수·보강을 요하는 시설은 연차별로 조치토록 하고 안전과 관련된 법령 등 제도적인 개선사항에 대해서는 중앙부처에 건의할 계획이다.

최웅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안전도 결국은 현장에서 지키는 것”이라며 “위험한 사각지대가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한 현장중심의 안전대진단을 실시하는 등 도민안전을 도정의 최우선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