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초미세먼지 ‘나쁨’ 일수 전국 최다 '심각'

강효상 의원 "환경부 지역 맞춤형 대책 수립해야"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3월14일 18시59분  
강효상 국회의원
올해 대구의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나쁨’ 일수가 지난해보다 빠르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자유한국당 강효상 국회의원이 환경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특·광역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좋음, 보통, 나쁨) 현황에서 지난해 대구 미세먼지가 ‘나쁨((81~150㎍/㎥)’을 기록된 날은 총 13일이다.

초미세먼지는 지난해 58일 동안 ‘나쁨(36~75㎍/㎥)’으로 측정됐다.

하지만 올해 1월부터 지난 11일까지 측정한 미세먼지 ‘나쁨’ 일수는 지난해 총 ‘나쁨’ 일수와 같은 13일을 기록했다.

초미세먼지도 이미 전년도 절반 수준인 26일을 기록하면서 서울(22일)과 인천(20일) 등을 제치고 특·광역시 중 가장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구의 맞춤형 미세먼지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강 의원은 “미세먼지는 수도권 중심의 대책만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며 “올해 대구의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나쁨’ 일수를 1년 치로 환산해 추정하면 시민들은 150일 넘게 고농도 미세먼지로 고통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는 분지라는 지형 특성상 대기 정체가 발생하고 미세먼지가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하기 때문에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환경부가 수도권 중심의 대책에서 벗어나 지자체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지역 맞춤형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