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 농업복지 인프라 구축 팔 걷어

출산농가 도우미-자녀 학자금 등 올해 11억7천400만원 투입

김우섭기자 kimws@kyongbuk.co.kr 등록일 2014년03월23일 21시12분  

안동시가 농업문화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인프라를 구축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도 마련한다.

시는 농업 농촌 복지 인프라 구축을 위해 올해 11억7천400만 원을 투입한다.

농가에서 출산 또는 출산예정 여성농업인을 대신해 영농작업을 대행하는 도우미 인건비 지원을 위해 1억4천400만 원을 투입한다. 출산농가 도우미 지원은 1일 3만2천원씩 90일까지 지원해 농가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

농업인자녀학자금 4억4천만 원도 지급한다. 농어촌지역에 거주하는 농업인과 영농조합법인, 농업회사법인, 양축인, 임업인, 어업인 중 고등학교에 재학하는 자녀의 학교 수업료와 입학금 전액을 지원한다. 다만, 국가나 자치단체, 학교, 직장 등에서 학자금 수혜를 받는 농업인자녀는 제외된다.

농업인자녀의 방과 후 학습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사랑의 공부방에도 1천600만 원을 지원한다. 희망공부방은 와룡면 초등학생 20명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학생들의 학년과 수준에 따라 맞춤형으로 프로그램이 구성돼 있다.

농촌보육정보센터와 여성농업인센터 운영지원도 확대한다. 예안과 임하 두 곳의 농촌보육정보센터에 2억 원을 지원해 취학 전 영유아 보육과 초등생 방과후 공부방 운영 등 바쁜 영농철 도시어린이들에 버금가는 보육과 교육지원시스템을 마련한다. 여성농업인의 좌담이나 고충상담실로 활용하고, 농한기에는 한지공예나 스포츠댄스, 요가 등 다양한 문화 취미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해 여성농업인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

길안면에 소재한 여성농업인센터 운영에도 9천600만 원을 지원한다.

결혼이민자농가를 위해서도 1억7천400만 원을 지원한다. 결혼한 날로부터 2년이 경과한 결혼이민자농가에서 농기계 구입, 농업시설물 설치, 작물재배 등을 희망할 경우 최대 800만 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해 조기정착과 농업소득 향상을 도모한다.

이 밖에 농업관련 다양한 정보제공을 위해 농업정보지 보급을 위해 8천700만 원을 지원하고 농업컨설팅도 지원한다. 안정적 농업생산 기반구축을 위한 각종 이자와 융자지원책을 위해서도 35억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한다. FTA에 대응한 농업경쟁력 확보 일환으로 농축산경영자금이나 농업경영자금, 원예작물자금, 축산경영자금 등 2011년 이후 저소득농가의 단기성영농자금 이자 50%를 시비로 지원한다.

또 농업소득증대와 지역특화작목 육성, 특산품개발, 농업시설 구조개선, 농산물 수출육성사업 등에도 농어촌진흥기금 29억900만 원을 융자 지원한다. 기금지원은 개인의 경우 2억원, 법인은 5억원 이하 융자지원하고 연리 1.0%로 농업시장개방에 따른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