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심 수놓는 아름다운 우리가락

오늘 김천서 대구·경북 교류음악회

남현정기자 nhj@kyongbuk.co.kr 등록일 2014년03월31일 21시36분  
대구시립국악단.

'대구·경북 교류음악회'가 1일과 3일 오후 7시 30분 김천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각각 열린다.

이번 교류음악회는 대구시립국악단과 경북도립국악단이 1·2부로 나눠 각 단체의 지휘자가 지휘를 맡는 형태로 진행된다.

양 국악단원들이 함께 무대에 올라 국악관현악과 협주곡을 들려준다.

1일 김천문화예술회관 공연에서는 대구시립국악단 유경조 지휘자가 1부 지휘를 맡고, 경북도립국악단 최문진 지휘자가 2부를 이끈다.

경북도립국악단.

3일 대구문화예술회관 공연에서는 1, 2부 지휘자가 순서를 바꾼다.

김천 공연에서 대구시립국악단은 국악관현악 상주모심기를 주제로 한 '삶의 노래'에 이어 대금협주곡 '하늘소리, 청성', 국악관현악 '매화, 봄향기속으로'를 들려준다.

이어 경북도립국악단 공연에서는 신세대 소리꾼 이희문과 고금성이 무대에 올라 민요와 관현악 '창부타령, 신고산타령, 궁초댕기, 양산도, 태평가'를 색다르게 해석한 무대를 꾸민다. 이 외에도 '창부타령 주제에 의한 피리협주곡', 경기도당굿 장단에 의한 타악협주곡 '불꽃'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대구·경북 교류음악회는 전통예술의 지역적 교류를 꾀하는 자리인 만큼, 두 지역을 대표하는 국악단체가 함께 기획하고, 호흡을 맞추어 지역민들에게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는 뜻 깊은 연주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