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품새 명인 이규현 사범, 세계태권도한마당 3연패

등록일 2014년08월23일 00시32분  
이규현 사범

이규현(68·태권도이규현사범아카데미) 사범이 세계태권도한마당에서 3년 연속 정상에 오르며 태권도 품새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태권도 공인 9단인 이 사범은 22일 경북 포항체육관에서 열린 2014 세계태권도한마당 국내 공인 품새 남자 마스터 Ⅱ(60세 이상) 부문에서 평점 7.35점을 받아 우승을 차지했다.

20년 만에 참가한 2012년 대회에서 우승해 이목을 집중시킨 이 사범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다시 정상을 밟아 한마당 3연패를 이뤘다.

이 사범은 경연마다 현장에서 실시하는 지정 품새 추첨에서 '평원'과 '지태'를 배정받고 결선을 펼쳤다.

평원은 중심이동이 어려워 고단자들도 난색을 보이는 품새이지만 이 사범은 7.40점을 획득, 2위와의 차이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이 사범은 지태도 7.30점으로 결선 참가자 중 유일하게 7점대를 넘기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 사범은 "정상에 올랐다는 기쁜 마음보다는 그동안 수련했던 기량이 충분히 발휘되지는 않은 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있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훌륭한 후배들이 많이 나올 때까지 한마당에 계속 도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60세 이상의 태권도 고단자들이 많이 참가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고 있다"면서 "고단자들이 깊이 있는 기량을 선보이고 서로 배우려는 자세로 임한다면 품새는 물론 태권도의 가치가 더욱 극대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2위는 오영복(65·국민태권도) 사범, 3위는 허의식(60·세심체육관)·황덕모(60·한결태권도장) 사범이 각각 차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