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상 첫 '60분 환상 갈라쇼' 흥행 대성공

이종욱기자 ljw714@kyongbuk.co.kr 등록일 2014년08월25일 09시18분  

세계 태권도 한마당 사상 처음으로 마련한 '태권 갈라쇼'가 태권도의 진수를 보여주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환상속으로 몰아넣었다.

지난 23일 오후 8시 포항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태권 갈라쇼'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국기원이 야심차게 마련한 프로젝트였다.

그동안 각종 대회에서 부분적인 갈라쇼가 펼쳐지기는 했지만 그다지 큰 호응을 얻지 못했던 터라 주최측으로서는 선뜻 결정하기가 쉽지 않았지만 한마당 대회의 발전적 미래를 위해 모험아닌 모험을 강행했다.

그러나 우려는 우려에 그쳤을 뿐 한마디로 환상 그 자체였다.

이날 갈라쇼 개최 1시간전인 오후 7시께 포항실내체육관은 태권도인은 물론 태권도장에 자녀를 보내고 있는 학부모와 시민 등 4천명을 훌쩍 넘는 관객들이 몰리면서 좌석은 물론 통로까지 꽉꽉 메웠다.

그리고 오후 8시 서영애·박동영·이숙경·최종원·김호진·최동성·남승현 등 한마당 대회 역대 종목별 챔피언들이 모두 나와 자신들의 주종목을 선보이면서 일찌감치 열기를 뿜어냈다.

레전드들의 뜨거운 시연 열기가 채 식기도 전 무대에 오른 태권 퍼포먼스팀인 미르메와 아트액션 퍼포먼스팀인 박골박스의 협연과 국내 최초의 비보이 퍼포먼스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의 주연 배우이자 비보이계의 전설인 김현문 씨가 함께한 '킹 오브 커넥션'이 펼쳐졌다.

'전설의 용이 승천하기 위해 한계점에 도전하는 모습'을 그린 미르메 퍼포먼스가 태권도의 다양한 무예동작으로 구성된 마셜 아츠를시연하자 체육관을 가득 메운 4천여 관객들은 숨조차 멎은 듯 무대속을 빨려들어갔다.

이들의 환상적인 퍼포먼스가 멈추자 숨죽여가며 한동작 한동작을 지켜보던 관객들로부터 우레와 같은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처럼 뜨겁게 달아오른 열기는 갈라쇼의 대미를 장식한 '연오랑 세오녀'로 이어졌다.

특히 이날 '연오랑 세오녀'퍼포먼스에는 올 여름 한국 영화계를 뒤흔들며 연일 새로운 기록을 써가고 있는 영화 '명량'의 액션 스턴트 주역들이 대거 출연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1시간 넘게 펼쳐진 갈라쇼가 끝난 뒤 커튼콜이 진행되자 벅찬 감동의 찬사와 박수갈채, 환호로 환상의 공연에 화답했다.

이날 공연을 지켜본 정나영씨(32)는 "태권도가 그냥 우리 무예라고만 생각했지 이렇게 멋있는지는 몰랐다. 입을 다물지 못한 채 전율을 느끼며 공연을 봤다"며 갈라쇼로 전해진 감동을 털어놨다.

정만순 국기원 원장은 "이번 갈라쇼를 통해 세계태권도한마당이 더욱더 빛난 것 같다"며 "태권도를 대중문화로 이끌기 위한 새로운 시도들이 이어져 세계인들에게 더욱 친숙한 태권도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 역시 "오늘 갈라쇼를 통해 태권도가 엄청나게 진화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고정된 관념에서 벗어나 새로운 접목과 융합을 통해 태권도의 또다른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Fantastic 'Teakwon Gala Show'

Being the first in its history, "Taekwon Gala Show" ushered the audience into a land of fantasy with fanciful performances that showcased the quintessence of Taekwondo.

The "Taekwon Gala Show," held on the 23rd at 8 in the afternoon in the Pohang Gymnasium, was a highly anticipated project arranged by the Kukkiwon. There had been small gala shows in various competitions before, but they did not receive fervent responses. It was a difficult decision that raised concerns for the organizing committee, but it took the risk in hopes of creating a brighter future for the Hanmadang event.

However, their concern was unnecessary. The show was a fantasy in and of itself. The audience of 4000, including families of young Taekwondo players and citizens of Pohang city, started to gather in the Pohang Gymnasium an hour before the show, filling up all the seats and even the passageways.

At 8 o'clock in the evening, all-time champions like Young-Ae Seo, Dong-Young Park, Suk-Gyeong Lee, Jong-Won Choi, Ho-Jin Kim, Dong-Sung Choi and Seung-Hyun Nam electrified the event by demonstrating their formidable skills.

After the demonstrations of Taekwondo Champions, a collaboration performance by the Taekwon Performance Team, Mir-Mae, and the Art Performance Team, BakGolBox, took the stage. When the performance of Team Mir-Mae that described "the image of a legendary dragon that challenged its limitation to ascend into heaven" with martial arts, the audience of over 4000 was mesmerized.

Afterwards, the performance, "King of Connection," by the legend of the B-Boy world and the main actor of the first Korean B-boy performance, "The Ballerina Who Loved the B-Boy" followed.

When the fantastical performances came to an end the audience gave a standing ovation.

The electrifying atmosphere endured to the highlight of the show, "YeonO-Rang SeO-Nyeos." The "YeonO-Rang SeO-Nyeos" performance in particular was eye-catching since many of the performers were from the stunt team in the movie "Myeongnyang" which is gaining popularity in the Korea Box office this summer.

The audience gave a standing ovation and cheered at the curtain call after the one-hour Gala show.

Jeong Nayoung (32), who was in the audience during the Gala show said, "I had thought Taekwondo as just one of many martial arts. However, today's show was so amazing I could not keep my mouth closed. I had goosebumps."

Jeong Mansoon, the president of Kukkiwon, World Taekwondo Headquarters said, "The gala show made the Taekwondo Hanmadang brighter. I hope to see more challenges for Taekwondo in the future that would enable it to become a part of the popular culture causing people from the around the world to become more familiar with this martial art."

Lee Gang-Duk, mayor of Pohang City also said, "Through today's gala show I could see that Taekwondo is evolving significantly and I also felt the potential for Taekwondo to go beyond stereotypical views by fusing and synthesizing with other art forms."

By Lee Jong-Wook

ljw714@kyongbuk.co.kr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