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자체장 시정에 충실할 수 있도록 도와주자

포항시장, 지역현안 해결 위해 관례적 행사 참여 최소화 발표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필요

이종욱 사회부장 등록일 2015년03월29일 20시55분  
▲ 이종욱 사회부장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23일 "앞으로 관례적인 행사참여를 자제하는 대신 남은 시간을 활용해 침체된 포항경제 활성화 등 지역현안 해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되돌아 보면 지난 1995년 지방자치제도가 도입된 뒤 모든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의 공통된 딜레마가 '행사 참가'였을 것이다.

대통령이나 국회의원, 광역단체와는 달리 지자체장과 의원들은 다음 선거에서의 승리를 위해서는 주민들의 눈치를 살피지 않을 수 없고, 초청장을 받은 행사를 거절하기가 만만찮다.

즉 하루에도 수십통씩 날아오는 수많은 행사에 모두 참석하려니 본연의 시정업무에 소홀해 질 수 밖에 없고, 가지 않으려니 주민들의 원성에 뒷골이 당길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이같은 사정은 최근 3년간 포항시장의 행사 참석 빈도를 살펴보면 확연하게 드러난다.

포항시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지역내에서 열린 2천691회의 행사중 시장이 참석한 행사만 1천658회로 1일 평균 4.54회나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취임한 이강덕 시장도 연말까지 6개월간 658회의 행사에 참석해 1일 평균 3.61회에 달해 각 행사당 참석시간을 30분씩만 잡아도 하루 2시간 가량을 행사참석에 보내야 했다.

결국 지자체장들이 행사참석을 위해 자리를 비우면서 시정업무를 챙길 수 있는 시간이 그만큼 줄어들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대부분의 지자체장들은 근무시간도 아닌 새벽시간대부터 공무원들과의 조찬회는 물론 현장답사가 불가피하고, 늦은 저녁시간도 마찬가지 상황이 된다.

이같은 사정은 지자체장 뿐만 아니라 지방의회의원들도 마찬가지다.

집안 대소사까지 일일이 다 알려오는 주민들의 요구를 받아주다보면 정작 시정견제를 위한 현장답사나 연구는 사실상 쉽지 않다.

그렇다고 대놓고 이를 거절할 수도 없는 것이 주민반감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자체장이나 지방의원들이 이같은 문제로 골머리를 앓으면서도 선뜻 나서서 거절할 수 없는 이유다.

이런 속에서 이강덕 시장의 이번 관례적 행사 참여 최소화 발표는 어찌보면 용기있는 행동이라 할 수 있다.

도내에서도 구미시와 영천시 등이 각종 행사참석 기준을 마련하거나 준비중이라고 알려져 있고, 제주도와 충북도 등 광역단체에서도 이같은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없이는 이 제도가 절대로 정착될 수 없다.

앞에서 얘기했듯이 정치는 주민들의 표에 의해 움직이기 때문에 주민들이 협조하지 않는다면 결국 공염불로 돌아갈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차제에 주민들부터 개인 및 단체의 이익이나 영달을 추구하기에 앞서 지역사회를 생각하는 자세로, 지자체장들이 시정업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