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음압병상 의무화 '환영' 공공병원 지원 빠져 '의문'

뉴스초점 - 국가방역체계 개편안 발표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9월01일 21시55분  
정부가 1일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감염병 관련 국가방역체계 개편안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지역 의료계는 기대를 나타내면서도 구체적인 실행 계획이 보장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번 개편안은 신종 감염병이 발생하면 초기 방역 단계부터 보건복지부 소속 질병관리본부가 컨트롤 타워를 맡아 대책을 총지휘한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재 실장급에서 차관급으로 지위와 권한이 올랐다.

또한 신종 감염병의 국내 유입 시 질병관리본부장 직속으로 24시간 긴급상황실을 가동해 신속하게 대비하며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해 방역직을 신설했다.

음압격리 병실은 상급 종합병원은 물론 300병상이상 대형 종합병원 전체에 일정 수 이상을 설치해야 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지정됐으며 권역별로도 전문병원을 지정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이번 대책에 대해 보건노조 대경본부는 대응단계부터 다양한 형태의 대응 체계가 마련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메르스 사태 때 대응체계가 유연하지 못해 우왕좌왕하던 대응책이 보완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음압격리 병실 확보를 의무화한 것도 감염병 확산을 막는 기본이기 때문에 환영의 뜻을 보였다.

하지만 메르스 사태에 대한 근본적인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은 점과 공공병원 지원, 권역별 병원지정 수 부족, 구체적인 예산 지원 등이 확정되지 않은 것은 아쉬움으로 꼽았다.

대형 종합병원들도 당장 실행해야할 음압격리 병실 확충에 대해 큰 부담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거점병원인 경북대병원은 정부발표 이전에 이미 현재 6개인 음압격리병실을 확대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협의에 들어갔다.

오히려 이번 대책 발표로 경북대병원은 음압격리병실 확충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감을 나타냈다.

여기에 경북대병원은 이번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긴급상황 발생시 즉각적으로 감염전문병원으로 전환할수 있다는 뜻을 피력했다.

A대학병원의 경우 국가지원 3개병실, 자체 4개병실에서 메르스사태로 14개병실까지 이미 확대해 큰 부담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음압병동 운영도 평상시 일반병실로 활용이 가능한 만큼 음압병동 확대에 대해서는 별다른 불만을 보이지 않았다.

다만 음압병동 설치비용에 예산이 많이 들어가고 긴급상황 발생시 병동 운영에 따른 추가 비용 등은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대형종합병원들과 달리 중소병원 및 개인병원은 당장 시설과 인력 등을 개선할 여력이 없는 만큼 시설투자를 위한 정부지원이나 수가 현실화를 요구했다.

보건노조 관계자는 "가장 중요한 것은 대책을 실현하기 위한 예산 등의 구체적인 방법"이라며 "실효성있는 대책이 되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