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토 포엠] 겨울 백석탄 건너기

이동욱 편집국장 donlee@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1월25일 00시30분  

1453649096625.jpg
▲ 백석탄에서 천지갑산 쪽으로 가다 만나는 한절골 얼음산.
[포토 포엠] 겨울 백석탄 건너기

"물 건널라커머 발 빼야 대니더"

신발을 벗어야 물을 건널 수 있다고
마을의 애꾸눈 아저씨가
이쪽을 향햐 고함쳤다

자갈밭에 앉아
신을 벗고 양말을 벗고
바지를 걷어 올리고
바위 사이를 흘러 내리는 물을 보면서
심호흡을 두어번 했다

백석탄,
흰돌여울을 건너기 시작했다

물 속 비수, 투명한 날이 서 있었다
한 발 두 발 떼어놓자
발가락 하나, 발가락 둘
발목까지 떨어져 나갔다
끝내 심장마져 식을 지경이었다

"조심하시소, 조심! 큰일 나니더"

백수광부,
겨울 흰돌여울 다 건너갈 때야
건너편 외눈박이 아저씨
고함치는 소리 희미하게 들려 왔다.

1453649099449.jpg
▲ 삐죽삐죽 독특한 모양으로 깍인 백석탄, 흰돌여울의 돌 계곡.
1453649101971.jpg
▲ 삐죽삐죽 독특한 모양으로 깍인 백석탄, 흰돌여울의 돌 계곡.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욱 편집국장

    • 이동욱 편집국장
  • 편집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