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가씨’ 400만명 돌파 ‘뒷심’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6월26일 22시57분  
본격적인 영화 성수기를 앞두고 대작 영화의 ‘쓰나미’ 속에서 박찬욱 감독의 신작 ‘아가씨’가 관객 400만명을 넘어섰다.

26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아가씨’는 이달 25일 현재 누적 관객 수가 400만5천806명으로 집계돼 개봉 25일째 관객 400만명을 돌파했다.

‘아가씨’는 ‘데드풀’이 세운 올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의 흥행 기록인 328만명을 이미 넘어서 새로운 기록을 매일같이 써내려가고 있다.

특히 ‘아가씨’는 ‘인디펜던스 데이: 리써전스’,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컨저링 2’, ‘비밀은 없다’, ‘워크래프트: 전쟁의 서막’ 등 국내외 대작 영화들이 잇달아 개봉했음에도 여전한 뒷심을 발휘하며 관객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박스오피스 상위 10위권 영화 중 ‘곡성’ 다음으로 장기 흥행하고 있다.

디즈니의 야심작 ‘정글북’은 25일 현재 누적 관객 수가 206만2천300명으로 200만명 고지에 올라섰다.

제작비 1억7천500만 달러(약 2천억원)를 쏟아부어 70종이 넘는 동물과 정글의 모습을 최첨단 CGI(컴퓨터를 통해 만들어낸 이미지)로 스크린에 사실감 있게 구현했다.

개봉 이후 가족 단위 관객을 대거 끌어모으며 주말마다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토요일인 25일에 새 개봉영화 ‘인디펜던스 데이: 리써전스’에 밀리기는 했으나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