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 총장 공석 사태 해결 청신호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7월03일 19시26분  
속보=2014년 9월 이후 2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경북대학교 총장 공석 사태가 해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교육부가 금주 중에 경북대에 총장 후보자 재추천을 공식 요구하기로 확정했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지난달 열린 20대 국회 첫 업무보고에서 대학 구성원들이 적법하게 뽑은 국립대 총장 후보를 이유도 밝히지 않은 채 임용하지 않은 데 대해 강력한 질타를 받았다.

3일 권선국 경북대 교무처장은 경북일보와의 전화인터뷰에서 “1일 교육부 대학정책과 관계자에게서 ‘이번 주 안에 총장후보자 재추천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경북대 총장 공석 사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교육부가 어떤 문구로 공문을 보내느냐도 관심거리다.

교육부는 지난 2014년 6월과 9월 두 번의 간선제 선거로 뽑은 경북대 총장후보자 1순위(김사열 교수), 2순위(김상동 교수)를 추천했으나, 뚜렷한 이유도 밝히지 않고 대통령에게 임용 제청하는 절차를 밟지 않아 총장 공석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임용 거부 당시 경북대에 보냈던 것과 같이 ‘총장후보자를 재선정해서 재추천하라’고 요청할 경우, 원칙적으로 또 선거를 치러야 한다.

하지만, 애초 입장에서 ‘후보자 재선정’요구를 빼고 재추천만 요청할 경우 경북대 총장 공석 사태 해결 전망이 밝아진다.

권선국 교무처장은 “경북대 교수회가 지난달 13일 기존 1, 2 순위인 김사열, 김상동 후보를 교육부에 재추천하기로 의결했다”며 “교육부의 재선정 요구가 없기를 간절하게 바라고 있다”고 했다.

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제기한 총장 임용 제청 거부처분 취소청구 소송 1심에서 승소한 김사열 교수는 “교육부의 역할은 대통령에게 경북대 총장 후보의 임용을 제청하는 것인데, 그것을 받아주는 것만으로도 진일보한 변화가 되겠다”면서도 “결국은 임용권자인 대통령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