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17회 대구단편영화제 8월 10일 개막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7월10일 16시00분  
제17회 대구단편영화제 포스터
‘제17회 대구단편영화제’가 내달 1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5일까지 독립영화전용관 ‘오오극장’ 등지에서 펼쳐진다.

총상금 1천700만원 전국경쟁영화제인 만큼 올해 경쟁부문(국내경쟁, 애플시네마) 총 664편이 출품돼 34편 작품이 예심을 통과했다.

31편의 국내경쟁부문작과 대구·경북 지역을 기반으로 제작된 3편의 애플시네마부문 경쟁작을 비롯해 6편의 초청작 등 총 40편이 상영될 예정이다.

개막식에 앞서 6일 수성못 상화동산에서는 야외상영이 펼쳐진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국내경쟁작 4편을 개막전에 미리 만날 수 있는 기회다.

12m 대형스크린과 수성못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야외상영에 가족과 연인 모두가 접해보지 못했던 단편영화의 매력에 빠질 것이다. 대구지역 인디밴드 펑크록밴드 ‘극렬’, 자칭 광주지방자치아이돌 밴드 ‘AV(Amazing Visual)’의 통쾌한 공연으로 깊어가는 여름밤을 달굴 예정이다.

예술영화전용관 ‘동성아트홀’에서 진행될 개막식은 ‘잘나온 영화, 잘나올 영화’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초청배우와의 소통을 꾀하는 ‘배우목격담’에는 최근 영화 ‘소셜포비아’, 드라마 ‘프로듀사’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배우 이주승’이 나선다. 그의 단편 출연작 상영과 함께 팬들과의 무비토크가 펼쳐진다.

이 외에도 영화제 기간 중 다양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자칫 무겁게 빠져버릴 수 있는 소재인 성매매를 기발한 양상으로 반전시킨 ‘몸값(이충현)’, 미용실에서 일하는 어시스던트들의 경쟁의식을 묘하게 풀어낸 ‘미용실(구지현)’, 도심재개발 철거현장에서 떼인 돈을 제대로 받아낸 ‘나와 함께 블루스를(이한종)’, 멀지 않은 미래 돼지머리고기를 둘러싼 판타지물 ‘할머니와 돼지머리(안주영)’, 좀처럼 드물게 보이는 치욕스러운 연애기록을 담은 ‘치욕일기(이은정)’ 등 엄선된 작품이 기다리고 있다.

또한 부산, 광주, 대전, 전주로 구성된 지역단편영화 특별전 ‘R-콘택트’ 초청작들이 영화제를 더욱 풍성하게 해준다. 광주작품으로 대구 출신 배우가 열연하는 ‘맛의 기억(조재형)’, 부산의 영화지만 제목은 대전의 ’신탄진(최정문)‘이라는 작품이 돋보인다.

개·폐막식(무료), 야외상영(무료)을 제외한 주상영관 관람료는 7천원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정 기자

    • 남현정 기자
  • 경북지역 문화 관련기사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문화행정, 문화기획, 축제, 공연, 전시 등입니다.